뉴욕증시, 코로나發 경기 우려 '1%대↓'···1분기 다우 23%↓'최악'
뉴욕증시, 코로나發 경기 우려 '1%대↓'···1분기 다우 23%↓'최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사진=뉴욕증권거래소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기침체 부담이 지속하는 가운데 하락 마감했다.  

31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10.32p(1.84%) 하락한 2만1917.1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2.06p(1.6%) 내린 2584.59에, 나스닥 지수는 74.05p(0.95%) 하락한 7700.10에 장을 마감했다.

S&P 500 지수는 1분기에 약 20% 폭락하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분기를 기록했다. 다우지수는 23.2%가량 내려, 1987년 이후 가장 큰 폭 하락했다. 두 지수는 매년 1분기로만 한정해서 보면 사상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다.

시장은 코로나19 상황과 주요 경제 지표, 각국 정책 당국의 부양책 등을 주시했다.

미국과 중국의 주요 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하게 나오면서 주요 주가지수는 장 초반에는 상승세를 나타냈다.

중국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전월 35.7에서 52.0으로 큰 폭 반등했다. 컨퍼런스보드가 발표한 미국의 3월 소비자신뢰지수도 120을 기록해, 110으로 고꾸라질 것이라고 본 시장 우려보다는 양호했다. 소비자신뢰지수는 지난 2월의 132.6보다는 큰 폭 하락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등 각국 정책 당국의 부양책도 이어졌다. 연준은 이날 해외 중앙은행과 미 국채를 담보로 한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시행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기존의 통화스와프에 더해 달러 유동성을 공급하기 위한 또 다른 방안이다.

중국 정부도 중소 은행에 대한 지급준비율(RRR)을 추가로 인하할 것이라고 예고하는 등 경기부양 의지를 재확인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2조 달러 규모의 인프라 투자 법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사상 최대인 2조2000억 달러 재정 부양책을 내놨지만, 추가 부양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과 이에 따른 글로벌 경제 침체 우려는 여전하다. 주요 지수도 이에 따라 차츰 반락한 이후 장 후반에는 낙폭을 확대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84만 명을 넘어섰다. 사망자도 4만1000명을 넘는 등 증가세가 잡히지 않고 있다. 이탈리아의 확진자 증가가 둔화했다는 분석도 나오지만, 스페인 감염자는 10만 명에 육박할 정도로 늘었다. 미국 확진자도 18만 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각국이 취한 봉쇄 조치가 길어지면, 글로벌 경제에 미칠 악영향도 더 커질 수밖에 없다.

골드만삭스는 미국 경제가 3분기에 빠르게 반등할 수 있지만, 2분기에는 34% 역성장할 것이란 경고를 내놨다. 2차 대전 후 최악의 분기 성장률이 예상된다는 것이다. 골드만삭스는 또 미국 실업률이 15%까지 오를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CNBC 등 주요 외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일부 수입품에 대한 관세 납부를 90일간 연기하는 방안에 이날 서명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다만 대중국 관세와 철강 및 알루미늄 관세 등은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1.63% 오른 것을 제외하고 전 업종이 내렸다. 금융주는 2.99% 하락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 지표도 양호했다.

공급관리협회(ISM)-시카고에 따르면 3월 시카고 PMI는 47.8을 기록해 전월 49.0에서 내렸지만,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전망 40.0은 상회했다.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에 따르면 1월 전미주택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변동이 없었다. 전년 대비로는 3.9% 상승했다. 지난해 12월의 3.7%에서는 더 강해졌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극심한 불안이 완화하기는 했지만, 변동성 장세는 이어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2% 하락한 53.54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