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일레븐, 원두커피 팔아 대구 응원
세븐일레븐, 원두커피 팔아 대구 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븐카페 매출액 일부로 코로나19 대응 의료진 위한 생필품 마련
코리아세븐은 13일부터 한 달 동안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자체 원두커피 브랜드 세븐카페 매출액 일부를 모아 대구 지역 의료진에 힘을 보탠다. (사진=코리아세븐)
코리아세븐은 13일부터 한 달 동안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자체 원두커피 브랜드 세븐카페 매출액 일부를 모아 대구 지역 의료진에 힘을 보탠다. (사진=코리아세븐)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코리아세븐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광역시 등에 생필품을 지원한다. 

12일 코리아세븐은 13일부터 한 달 동안 편의점 세븐일레븐의 자체 원두커피 브랜드 세븐카페 매출액 일부를 모은 뒤 생필품을 마련해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기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열악한 상황 속에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전선에서 힘쓰고 있는 의료진을 위해서다. 물티슈, 컵라면 등을 대구 지역 병원 10여곳에 전달할 계획이다. 

박대성 세븐일레븐 세븐카페 담당 선임상품기획자(CMD)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전국이 혼란스러운 가운데 특히 불철주야 고생하고 있는 대구 의료진을 응원하기 위해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