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수출입은행 직원, 2차 검사 '음성'
코로나19 '확진' 수출입은행 직원, 2차 검사 '음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한국수출입은행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코로나19 1차 검사에서 확진자로 판명된 한국수출입은행 본점 직원이 2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수출입은행 본점 직원 A씨는 지난 26일 발열과 호흡기 증게가 업는 오한 증세로 퇴근 후 검진을 받았고, 27일 저녁 7시3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1차 검사는 거주지에 있는 보건소에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이후 병원으로 옮겨졌고, 병원에서 진행한 2차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다.

현재 A씨는 3차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수출입은행은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자 본점이 있는 서울 여의도 건물 전체를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했다.

건물 폐쇄에 따라 필수 인력 등을 뺀 수은 본점 직원 800여명은 이날 재택근무를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