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업체 공인제 도입
가스공사,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업체 공인제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세청과 협약, 연내 도입 추진···중기 인증 획득 지원
노석환 관세청장(왼쪽)과 김기수 한국가스공사 도입영업본부장 직무대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국가스공사)
노석환 관세청장(왼쪽)과 김기수 한국가스공사 도입영업본부장 직무대리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한국가스공사)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한국가스공사는 서울 중구 힐튼호텔에서 관세청 및 한국남동·남부·동서·서부·중부발전, 한국수력원자력 등 6개 에너지 공기업과 관세행정을 주제로 간담회를 했다고 19일 밝혔다.

간담회는 수출입 규모가 큰 국내 에너지 공기업이 수출입 안전관리 우수업체(AEO) 제도를 비롯해 관세청의 정책을 공유하고 업계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관세행정 발전 및 상호 협력관계 강화를 도모하자는 취지에서 마련됐다고 공사 측은 설명했다.

AEO제도는 안전관리기준 등 일정 공인요건 충족 시 신속 통관 등 관세행정 상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가스공사는 이날 간담회에 이어 관세청과 'AEO 공인 및 중소 수출기업 AEO 공인 획득 지원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이 협약으로 연내에 AEO 공인제도 도입을 추진하고 협력사 등 중소 수출기업이 AEO 공인을 획득해 기업 경쟁력을 확보 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 관세청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바탕으로 납세 협력 프로그램에 적극 참여해 기업 경영의 안정성과 투명성 제고는 물론 성실한 납세문화 조성, 대·중·소기업 상생협력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