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면식 한은 부총재 "'우한 폐렴' 경제영향 판단 이르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 "'우한 폐렴' 경제영향 판단 이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관련 상황점검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 관련 상황점검회의'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윤면식 한국은행 부총재가 3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현재로선 불확실성이 있어 말하기 이른 시점으로 본다"고 했다.

윤 부총재는 이날 오전 한은 본관에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동결 결정과 관련해 상황점검 회의를 주재한 뒤 기자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 우리 소비심리나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지를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며 이 처럼 말했다.

그는 앞서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직후 한은이 금리인하 대응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당시 사스나 메르스만 두고 기준금리 결정을 하지 않았다"며 "그 외 기저에 흐르는 경제와 물가, 금융안정 상황을 보고 통화정책을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연준의 기준금리 동결 결정과 관련해선 "대체로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고 평가했다.

윤 부총재는 "연준의 결정문 발표 이후 시장 영향이 크지 않았지만,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기자간담회 후 금리의 낙폭이 조금 확대됐고, 앞서 상승했던 주가는 반락했다"며 "시장에선 회견 내용을 비둘기파적(통화완화 선호)으로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견 내용을 보면 미중 1단계 무역협상이 타결됐지만, 여전히 무역정책 불확실성 높다고 평가했다"며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영향에 대해 우려를 한 내용이 시장의 반응을 이끌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준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새벽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1.50~1.75%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연준은 "현 상태의 통화정책은 경제 활동의 지속적 확장과 강한 노동시장 여건, 2% 목표 근방의 인플레이션을 지지하기에 적절하다고 판단한다"고 동결 배경을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