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안정 최우선···디지털 혁신 고도화"
[신년사]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 "안정 최우선···디지털 혁신 고도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환경 불확실···조직문화 구축, 핵심경쟁력 찾아야"
(사진=롯데카드)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사진=롯데카드)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김창권 롯데카드 사장이 신년사를 통해 "올해 '안정적 성장구조 확립'과 '강한 조직'을 만드는데 역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디지털 전략의 완결성을 확보해야만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갈 수 있다고 당부했다.

2일 김창권 사장은 우선 "롯데카드는 올해 제2 창사의 각오로 새 출발을 맞이했지만, 회사를 둘러싼 경영 환경은 그 어느 때보다 불확실하고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진정한 '성과 중심의 경영체제'를 확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회사 전반에 걸친 체질 개선을 통해 실질적 성장에 집중해야 한다. 보다 과감하고 도전적인 목표를 세우고 공동의 목표에 구성원 모두가 몰입할 수 있도록 부서목표 연계성 강화에도 힘써야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디지털 혁신을 더 고도화하고 가속화해야 한다"면서 "지금까지 구축해 놓은 디지털 플랫폼에 고객 중심의 혁신을 더하고, 외부와의 연계 강화를 통한 디지털 완결성을 확보해야 한다. 전사 차원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도 더욱 가속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변화에 이기는 '유연하고 역동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야 한다고도 했다. 회사의 목표와 전략을 성공적으로 실행하기 위해서는 창의와 열정 중심의 적극적이고 유연한 조직문화가 필수라는 의미다. 이에 내부 조직의 융합과 창의성 기반의 애자일(agile)조직 운영을 더욱 확대해 능률적으로 일하는 문화를 만들 것을 주문했다.

김 사장은 "불황 속에서도 극복 가능한 '견고한 수익 구조'를 창출해야 한다"면서 "어려운 환경에서도 안정적인 수익을 창출할 수 있도록 미래에 대비한 핵심 경쟁력을 착실히 찾아내고, 언제 발생할지 모르는 위기 상황에는 선제적으로 대비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롯데카드 임직원들의 공감대 형성과 롯데카드 만의 조직문화 구축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면서, '프로액티버(PROACTIVER)'를 키워드로 제시했다.

김 사장은 "우리는 전문성을 가지고 일하고 결과뿐만 아니라 과정에 있어서도 '프로(PRO)'다워야 한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문제가 있다면 '적극적으로(ACTIVE)' 해결해야 한다"면서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PROACTIVE)' 창의적 혁신을 발휘해 미래의 성장동력을 키워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