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내년 5G·바이오·시스템 반도체에 4조7천억원 투자"
홍남기 부총리 "내년 5G·바이오·시스템 반도체에 4조7천억원 투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日 수출규제 조속히 원상회복할 것 '촉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혁신성장전략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혁신성장전략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1일 "내년 혁신성장이 다른 분야로 연쇄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4조7000억원을 전략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수출입은행에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 겸 혁신성장전략회의에 참석해 "내년에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DNA분야에 1조7000억원,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등 3대 분야에 3조원 등 모두 4조7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우선 1단계로 혁신의 중심인 데이터·네트워크·AI 등 'DNA' 분야 핵심인프라에 투자를 확대하고, 2단계로 3대 신산업인 시스템반도체·바이오헬스·미래차 분야에 대한 재정투자를 통해 전 산업으로 혁신을 확산하겠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시스템반도체 전주기 연구개발과 테스트베드 구축,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 등과 함께 미래차 기술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수소차·전기차용 배터리 기술개발 등 다른 산업으로 혁신을 확산할 수 있는 사업을 새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에너지 효율혁신 전략에 관해서는 "텔레비전, 냉장고 등 고효율 가전제품 19개 품목 구매가의 일부를 환급하고 사업장이 자율적으로 제시한 에너지효율 개선 목표를 달성하면 에너지 의무진단 면제 등 혜택을 제공하겠다"고 언급했다.

그는 "2030년까지 고효율 마이크로 그리드 산단을 20곳 조성하고 노후 아파트 단지 등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에너지 리빌딩' 시범 마을도 구축하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전력, 가스공사 등 에너지 공급자에게 절감 목표를 부여하고 목표량에 상응하는 효율 향상 투자를 의무화하는 등 인프라를 확충하겠다"며 "시장 연계형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에너지관리시스템 경쟁력을 높여 연관산업 생태계 조성도 추진하겠다"고 제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선 "한국에 취한 수출제한 보복 조치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고, 한국경제에 불확실성의 피해를 초래하고 있는 수출제한조치를 조속히 원상회복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글로벌 경제 환경에 대해 신속하며 촘촘하게 단기대응정책과 중장기적 구조개혁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