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日 수출규제 피해 기업 3000억원 금융지원
DGB대구은행, 日 수출규제 피해 기업 3000억원 금융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DGB대구은행
표=DGB대구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DGB대구은행은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피해기업 경영애로를 완화하기 위해 관련 중소기업에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9일 밝혔다.

정상조업에 차질을 빚고 있는 중소기업에 신속한 자금 지원을 통한 조기 정상화를 위한 조치로, 지원규모는 총 3000억원이다.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증액할 예정이라고 대구은행 측은 설명했다. 

일본 수출규제 품목(EUV 포토레지스트, 에칭가스, 플루오린폴리이미드 등)과 관련된 사업을 영위하며 해당 품목 수입과 구매실적, 기타 연관 피해 등이 입증된 기업 등을 대상으로 한다. 

업체당 지원한도는 최고 3억원이다. 필요 시 본점 승인절차를 통해 그 이상의 금액도 지원 가능하다. 금융비용 경감을 위해서 신규자금 대출시 최대 연 2.0%p의 금리감면을 실시하는 한편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피해가 해소될 때까지 만기를 연장해주고, 분할 상환도 유예하기로 했다. 

신속한 자금 지원을 위해 관공서의 피해사실 확인절차를 생략했다. 운전자금 한도 산출은 피해사실로 갈음하는 등 피해기업들이 사업정상화에 전념할 수 있도록 지원절차를 간소화 했다.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도 운영한다. 피해 중소기업의 금융 애로사항 전반에 대한 접수를 받고, 정부 지원방안과 연계해 재무관련 상담 및 경영컨설팅 등의 업무를 수행 할 예정이다. 상담을 원하는 고객은 대구은행 전 영업점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