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하반기 건설업 평균임금 전년보다 5.51% 상승
올해 하반기 건설업 평균임금 전년보다 5.51% 상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한 아파트 건설 현장.(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 한 아파트 건설 현장.(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올해 하반기 건설업 하루 평균임금이 전년 동기 대비 5.5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대한건설협회 '2022년 하반기 적용 건설업 임금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127개 전체 직종의 9월 현재(올해 5월 조사 기준) 일 평균임금은 24만8819원으로, 전년 동기(23만5815원) 대비 5.51% 늘었다. 이는 올해 상반기(지난해 9월 조사 기준) 대비 2.42% 상승한 수치다.

평균임금 현황을 분야별로 살펴보면 127개 직종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91개 일반공사직종은 23만7006원으로, 직전 반기 대비 2.58% 상승했다. 광전자직종은 37만9757원·3.90%, 문화재 28만6364원·0.87%, 원자력 23만9564원·3.87%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건설협회 관계자는 "전반기 대비 조사 시점인 올해 5월 건설 기성이 1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 공사물량 증가에 따른 기능인력 수요 증가가 임금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건설기성액은 지난해 9월 11조5000억원에서 올해 5월 13조3000억원으로, 15.5% 증가했다.

또 최근 가파른 물가상승 및 최저임금 상승도 임금 상승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건설업 임금실태조사 통계는 전국 2000개 공사현장을 대상으로 2022년 5월 건설근로자 임금을 조사·집계한 것으로 2022년 9월 1일부터 건설공사 원가계산에 적용할 수 있다. '건설업 임금실태조사 보고서'는 대한건설협회 홈페이지(건설업무→건설적산기준→건설임금 메뉴)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