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요자 10명 중 4명 "하반기 집값 내린다"···3년 만에 '상승' 앞질러
실수요자 10명 중 4명 "하반기 집값 내린다"···3년 만에 '상승' 앞질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동산R114 '2022년 하반기 주택 시장 전망' 설문조사
(자료=부동산R114)
(자료=부동산R114)

[서울파이낸스 이서영 기자] 금리 인상 등 경기침체로 인해 실수요자들이 하반기 부동산 주택가격이 하락을 전망하고 있다. 

30일 부동산R114가 '2022년 하반기 주택 시장 전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0명 중 4명은 주택 매매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2019년 상반기 조사 이후 약 3년 만에 하락 전망이 상승 전망을 앞지른 결과다. 직전(6개월전) 조사 결과와 비교해도 상승 응답 비중은 절반(48%→24%)으로 축소됐고, 하락 응답은 2.7배(14%→38%) 커졌다.

보합 전망은 37.49%로 직전 조사(37.53%)와 별다른 비중 차이는 없었다. 상승과 하락 사이에서 소비자들의 관점 이동이 진행됐다고 해석되는 부분이다. 한편 전세 가격 전망은 여전히 상승(40.00%)에 대한 전망이 하락(22.81%) 보다 우세했다. 다만 직전 조사에서 상승 전망이 62.32%였다는 점을 고려하면 상승 전망에 대한 선택 비중이 다소 줄었다.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한 응답자의 34.56%는 '경기 침체 가능성'을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대출 금리 인상 가능성'이 33.76%였다. 이어 △'대출 규제로 매수세 약화'(11%) △가격 부담에 따른 거래량 부족(10%) △사전청약 및 공공주택 공급 기대(3%) △임대사업자 및 다주택자 매물 증가(2%) 등 순이었다.

반면 하반기 전셋값은 오를 것으로 봤다. 하반기 전셋값이 뛸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40%를 기록했다. 반면 내릴 것이라고 본 비율은 22%다.

전셋값이 오른다고 응답한 실수요자(910명) 중 42%는 매수심리가 위축돼 전세수요가 증가, 이에 전셋값이 오를 것이라고 봤다. 이어 △임대인의 월세 선호로 전세 공급 부족(18%) △임대차 3법 시행 영향(13%) △서울 등 일부 인기 지역 입주 물량 부족(12%) △청약(사전청약)을 위한 일시적 전세 거주 증가(11%) 순이었다.

반면 전세가격 하락 전망을 선택한 경우는 '최근 2~3년 전세가격 급등 영향(28.71%)'을 주요 이유로 선택했다. 그 다음으로는 △기존주택 매매전환으로 전세수요 감소(22.54%) △갭투자 영향으로 전세 매물 증가(18.88%) △정부의 임대차 시장 안정대책 효과(17.15%) △임대인의 임차보증금 반환 리스크(11.75%) 등이 전세가격 하락 이유로 꼽았다.

또한 소비자 10명 중 4명은 '한국은행 기준금리 추가 인상 여부(20.66%)'와 '국내외 경기회복 속도 등 대외 경제여건(20.04%)'을 2022년 하반기 시장의 핵심 변수로 선택했다. 



이 시간 주요 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