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친환경 사업 박차···'그린 디벨로퍼' 도약 선언
한화건설, 친환경 사업 박차···'그린 디벨로퍼' 도약 선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을 공원 및 체육시설로 조성하는 대전 하수처리장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대전 하수처리장 조감도. (사진=한화건설)

[서울파이낸스 노제욱 기자] 한화건설이 친환경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고 '그린 디벨로퍼'로 도약해 나간다. 

한화건설은 풍력발전사업과 수처리 분야 등 환경사업에서 단순 시공사를 넘어 국내 톱 티어(Top-tier)의 개발회사를 목표로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7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해 왔던 풍력발전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해 말 대표이사 직속 풍력사업실을 신설하고 전문 인력을 충원했다. 한화건설은 지난해 76MW급 영양 풍력 발전단지(3.45MW급 22기)와 25MW급 제주 수망 풍력 발전단지(3.6MW급 7기)를 준공한 바 있다. 또한 90MW급 양양 수리 풍력 발전단지를 비롯해 영천, 영월 등에 총 100MW 규모의 풍력 발전단지 조성을 위한 사업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해상으로도 사업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총 사업비 2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신안 우이 해상풍력 사업(400MW급) 개발을 주관하고 있으며, 신규 해상풍력발전단지 개발을 위해 풍황 조사에 착수했다. 한화건설은 오는 2030년까지 육상 및 해상에서 총 2GW(2000MW) 규모 이상의 풍력 사업 개발과 해외 시장 진출 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수처리 분야에서도 한화건설은 2020년 발표된 종합건설사 시공능력평가에서 하수종말처리장과 하수도 분야 공사실적 1위를 달성한 바 있다. 또한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1월 총 사업비 7290억원의 대전 하수처리장 시설 현대화 민간투자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유성구 원촌동 일대 하수처리장, 대덕구 오정동 분뇨처리장 등을 유성구 금고동 자원순환단지 인근으로 통합 이전하는 사업이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는 "앞으로 다가오는 탄소 제로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친환경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아 이에 대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그린 디벨로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