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전국 분양 물량 5만가구 쏟아진다···전년의 4배
3월 전국 분양 물량 5만가구 쏟아진다···전년의 4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과 2021년 3월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 비교. (사진= 직방)
2020년과 2021년 3월 전국 아파트 분양물량 비교. (사진= 직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3월 전국에서 5만여가구 이상의 분양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3월과 비교해 4배 이상 많은 숫자이지만, 대부분 1~2월 분양이 미뤄진 데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2일 직방에 따르면 이달 전국 51개 단지, 총 가구수 5만576가구 중 3만8534가구가 일반분양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는 작년 동월과 비교해 총 가구수는 3만8469가구(318%), 일반분양은 2만9288가구(317%)가 증가한 숫자다. 이는 지난달 분양 예정 물량 중 다수가 이달로 연기된 데다,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분양 물량이 급감한 기저효과에 따른 것이라고 직방은 분석했다.

지난달 4일 국토교통부는 오는 2025년까지 전국 대도시에 약 83만가구의 주택 공급부지를 확보하겠다는 내용의 공급대책을 발표했다. 아울러 지난달엔 설연휴로 영업일수가 짧았고, 연초 제도적 변화가 많아 예정된 분양 단지들이 대거 일정이 연기됐다는 것이다.

직방은 지난 1월에 조사한 2월 분양 예정 단지는 41개 단지, 3만9943가구(일반분양 3만2824가구)였다. 하지만 재조사한 결과, 실제 분양이 이뤄진 단지는 18개 단지, 총 1만1881가구(공급실적률 30%), 일반분양 1만775가구(공급실적률 33%)로 나타나는 등 예정 물량 대비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분양이 이뤄졌다.

더욱이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고분양가 심사제도가 전면 개편된다고 지난달 초 발표되면서 분양일정 조정에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개편안은 고분양가 심사 시 주변 시세 일정 비율(85~90%)을 상한으로 고려해 분양가 등락에 따른 리스크 관리 기준을 마련한다는 것으로, 결국 분양가 인상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전국에서 공급하는 5만576가구 중 2만899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며, 경기에서 1만7477가구의 가장 많은 공급 물량이 계획돼 있다. 서울에선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재개발·재건축 환경 변화에 대한 정책 불확실성이 반영돼 보다 여유있게 시기를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선 2만9677가구의 분양이 예정돼 있으며, 경남에서 8288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지난달 19일 이후 입주자 모집 신청을 하는 단지부터는 민간과 공공을 구분하지 않고 수도권의 모든 분양가상한제 적용 주택은 2~5년간 거주의무 기간이 부여된다. 공공택지에서 분양하는 아파트는 분양가가 인근 시세의 80% 미만이면 5년, 분양가가 인근 시세의 80% 이상이면 3년을 거주해야 한다. 민간택지의 거주의무 기간은 분양가가 시세의 80% 미만은 3년, 시세의 80% 이상은 2년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