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SK에너지, 친환경차 인프라 구축 협약
서울시-SK에너지, 친환경차 인프라 구축 협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K에너지
사진=SK에너지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서울시와 SK에너지 주식회사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친환경 차량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서울시는 SK에너지와 SK주유·충전소에 태양광 발전설비와 전기차 충전설비를 설치하는 등 '친환경 차량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0일 밝혔다.

협약식은 서울시 정수용 기후환경본부장,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SK에너지는 SK 주유·충전소 중 태양광 발전설비와 전기차 충전설비가 설치 가능한 모든 곳에 설치를 위한 협업을 추진한다.

특히 주유소·충전소 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보급, 연료전지 설치 등 친환경에너지 보급을 막는 규제 개선을 정부에 건의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실증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 서울시 태양광 실증단지를 거친 신제품의 상용화 지원, 서울에 맞는 친환경 차량·충전시설의 기술개발 지원 등 다양한 상호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와 SK에너지는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정기적인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대도시의 에너지전환과 친환경 차량 보급을 위한 서울시와 정유업계 간 첫 협력 모델이다.

서울시는 지난해 7월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하면서,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차량 보급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SK에너지는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기조에 따라 저탄소, 친환경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정수용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주유소·충전소를 보유하고 있는 SK에너지와 서울시가 신재생에너지 공급기지 조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차량 연료공급시설인 주유소·충전소를 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친환경 차량의 충전인프라 설치 확산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오종훈 SK에너지 P&M CIC대표는 "에너지 관련 정책을 가진 서울시와 인프라를 보유한 SK에너지 간의 탄소중립 및 친환경 성장을 위해 지자체와 기업이 자발적으로 추진하는 민관 협력 모델"이라며 "이번 협약을 통해 석유사업과 인공지능·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 기술을 융합시켜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에너지 분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렛폼 비즈니스를 구현하게 됐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