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V 컬러링' 가입자 50만명 돌파···"10대는 BTS, 50대 임영웅"
SKT, 'V 컬러링' 가입자 50만명 돌파···"10대는 BTS, 50대 임영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시 50일만
SK텔레콤은 'V 컬러링' 가입자가 출시 50일 만에 50만명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은 'V 컬러링' 가입자가 출시 50일 만에 50만명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SKT)은 숏폼 영상을 활용해 지난 9월 24일 선보인 보이는 컬러링'서비스 'V 컬러링' 가입자가 출시 50일 만에 50만명을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V 컬러링은 고객이 미리 설정한 영상을 본인(수신자)에게 전화한 상대방(발신자) 휴대전화에 통화가 연결될 때까지 보여주는 '영상 컬러링' 서비스다. 

V 컬러링 가입자는 연령별로 30~40대 약 47%, MZ세대 16%, 50~60대 장년층 가입자 32% 등으로 전 세대에 고루 분포했다. 

또 10-20대는 재미(약올링, 받을까 말까 댄스), 아이돌(BTS, SuperM, 백현, 태민), 에니메이션 영상을, 30~40대는 캐릭터(펭수), 셀럽(김연아, 박진영) 콘텐츠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50~60대는 자연 풍경, 트로트(임영웅, 영탁) 콘텐츠를 V 컬러링으로 가장 많이 설정했다. 

이와 함께 김연아와 서장훈 등의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캠페인과 계절성 콘텐츠, 아이돌 뮤비를 비롯한 유명 셀럽 영상이 V 컬러링 이용자가 많이 설정한 상위 10위 콘텐츠로 집계됐다.

SKT는 다양한 화제성 콘텐츠를 포함해 연말까지 총 1100여 개 이상의 컬러링 영상 콘텐츠 제공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아이돌과 셀럽의 크리스마스 캐롤 송, 신년인사 등 이용자 관심이 높은 콘텐츠도 확대 제공할 예정이다.

한명진 SKT MNO마케팅그룹장은 "V 컬러링 가입자가 짧은 기간에 50만명을 넘는 등 이용자의 관심이 높은 만큼, 사회 이슈를 담아내는 ESG 콘텐츠로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다양한 화제성 콘텐츠를 발굴해 고객에게 재미와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구독형 영상 서비스로 자리매김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