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한독상공회의소, 독일 기업 대상 랜선 기업탐방 진행
SKT–한독상공회의소, 독일 기업 대상 랜선 기업탐방 진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G, AI, 빅데이터 등 기술 소개 및 원격 '티움' 관람 통한 ICT 체험 기회 제공
랜선 ICT 기업탐방 현장 모습. (사진=SK텔레콤)
랜선 ICT 기업탐방 현장 모습. (사진=SK텔레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SK텔레콤(SKT)은 한독상공회의소와 함께 독일의 중소기업 및 기관을 대상으로 자사의 5G,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ICT 기술력을 실시간 영상으로 소개하는 랜선 ICT 기업탐방을 시행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탐방은 독일 브란덴부르크 주의 15개 기업 및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5G 네트워크 기반 영상 회의 솔루션을 활용해 약 1시간 가량 라이브로 진행됐다.

SKT는 이번 기업탐방에서 5G, AI, 빅데이터 등 자사가 보유한 ICT 기술에 대한 발표와 함께 미래 ICT 비전 제시를 위해 SKT가 설립한 대한민국 대표 ICT체험관 '티움' 원격 체험을 제공했다.

탐방에 참석한 독일 기업 및 기관들은 랜선을 통해 미래 기술로 구현된 2047년의 미래 도시를 체험했다. 또한 참가자들은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등을 이용한 우주와 지구 환경 모니터링 △사물인터넷(IoT) 센서와 드론, 증강현실(AR) 등을 통한 조난자 구조 △3D 메디컬 프린터와 감각통신 등을 활용한 의료 활동 등을 직접 체험하며 인류와 지구가 겪을 문제에 ICT 기술이 어떻게 기여할 수 있는지 고민하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탐방을 마친 독일 기업인은 "ICT 기술의 다양한 활용 모습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좋은 시간이었다"며 "AR을 이용한 원격 수술과 홀로그램을 이용한 회의 등이 특히 흥미로웠으며, 회사 미래 전략 수립에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광현 SKT PR2실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기업탐방이 어려운 상황에서 해외 기업들에게 자사의 ICT 기술을 공유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시행했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의 앞선 ICT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