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외국계 금융사, 한국판 뉴딜 역할 기대"
윤석헌 "외국계 금융사, 한국판 뉴딜 역할 기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3월 시행 금소법, "국내외 금융사 구분 없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28일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정책과 관련해 "외국계 금융회사도 국제적 경험과 사례를 국내에 접목하는 데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 원장은 이날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린 외국계 금융회사 대상 연례 업무설명회(FSS SPEAKS 2020)의 기조연설에서 "함께 한국판 뉴딜 열매를 수확하는데 지혜를 발휘했으면 좋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원장은 "신성장 디지털 산업으로 금융이 공급될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해야 한다"며 "기후 리스크를 위험관리 체계에 반영하는 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내년 3월 시행되는 금융소비자보호법을 거론하며 "외국계 금융사가 한국 금융시장에서 고객들에게 다가가고 발전해 나가는 데에는 소비자 보호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외국계 금융사에 친화적인 금융시장 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했다.

윤 원장은 "금융규제 부문의 애로 해소를 위해 금감원과 외국계 금융사가 함께 실무작업반(Working Group)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며 "조만간 국제기준이나 관행 등을 반영해 개선 내용이 도출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금감원은 이날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외국계 금융사 감독·검사 방향을 설명했다. 외국계 금융회사들도 주요 검사지적 사례와 유의사항에 대해 질문하고, 외국계 금융회사의 영업환경 개선을 위한 여러가지 건의를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