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구독서비스 강화···모빌리티 전략 다각화 추진
기아차, 구독서비스 강화···모빌리티 전략 다각화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호성 사장 "전기차·모빌리티 솔루션 'Plan S' 실현할 것"
13일 송호성 기아자동차 사장이 경기 광명시 소하리 기아차 공장을 방문해 생산 라인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기아자동차)

[서울파이낸스 양희문 기자] 기아자동차는 국내 자동차 구독 서비스를 확대하고, 해외 업체와 협력을 늘리는 등 글로벌 모빌리티 전략 다각화에 박차를 가한다고 13일 밝혔다.

송호성 기아차 사장은 이날 경기 광명시 소하리 공장을 방문, 이달 출시를 앞둔 4세대 카니발의 생산 라인을 점검하고, 이를 계기로 기아차 글로벌 모빌리티 전략의 방향을 제시했다.

송 사장은 "기아차의 오랜 생산 경험과 전통을 기반으로 글로벌 고객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맞춤형 차량과 차별화된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1월 기아차는 '전기차 및 모빌리티 솔루션'의 2대 미래 사업으로 과감한 전환을 하겠다는 중장기 미래 전략 'Plan S'를 공개한 바 있다.

지난해 런칭한 자동차 구독 서비스인 기아플렉스(KIA FLEX)에 이번 4세대 카니발을 비롯한 신차를 추가, 운영 규모를 현재 135대에서 200여 대 수준으로 늘리고, 앞으로 출시할 전기차 역시 기아플렉스 EV 라인업에 투입하기로 했다.

유럽에서는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자와 협력을 강화, 현지에 최적화된 모빌리티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기아차는 지난 2018년 스페인 에너지 기업인 랩솔(Repsol)과 합작사 형태로 설립한 카셰어링 '위블(WiBLE)' 플랫폼을 기반으로 다양한 모빌리티 서비스를 멀티모달(Multi-Modal) 형태로 제공할 계획이다.

멀티모달은 대중교통, 카셰어링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조합해 사용자의 이동 편의성을 최적화시키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뜻한다. 위블은 특정 구역에서 자유롭게 차량을 대여하고 반납할 수 있는 프리플로팅(Free-Floating) 방식의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으로, 현재 500대의 니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가 운영되고 있다.

이탈리아와 러시아의 경우 '딜러 주도형' 신규 모빌리티 서비스 론칭을 추진중 이다. 딜러가 관리하는 기아차 차량을 고객이 하루에서 1년 이내로 대여하는 서비스로, 추후 차량 구매까지 이어질 수 있다. 내년 유럽뿐 아니라 다른 해외 권역으로 확대가 목표다.

북미에선 주요 모빌리티 서비스 사업자와 협력을 강화하는 등 전기차(EV) 사업 체제 전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해 기아차는 미국 카헤일링업체 리프트(Lyft)에 니로 EV 200대를 공급한데 이어, 올해는 현대차그룹의 모빌리티 서비스 법인인 '모션 랩(MOCEAN Lab)'에 니로 하이브리드 44대를 공급했다.

모션 랩은 지난해 현대차그룹이 카셰어링, 로보택시, 셔틀 공유 등 각종 모빌리티 서비스의 실증 사업을 위해 미국 LA에 세운 법인으로 현재 LA 다운타운 지역을 중심으로 프리플로팅 방식의 카셰어링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신흥국 모빌리티 시장 변화에도 적극 대비하고 있다. 투자를 통해 협력 관계를 구축한 인도 차량호출업체 올라(Ola)와 카셰어링업체 레브(Revv), 그리고 동남아시아 차량호출업체 그랩(Grab) 등에 공급한 차량과 운행 데이터를 활용, 현지에 최적화된 차량과 서비스 패키지를 연구할 계획이다.

송호성 사장은 "지역별 모빌리티 특성에 기반한 사업 전략을 토대로 다양한 파트너 기업과의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 펼치겠다"며 "선제적인 전기차 사업 체제 전환과 맞춤형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하는 'Plan S' 전략을 실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