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한화교향악축제' 코로나19에도 성공적 마무리
'2020 한화교향악축제' 코로나19에도 성공적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와 함께하는 2020 교향악축제, 스페셜' 공연 관람을 위해 서울 예술의전당을 찾은 관람객들이 체온 측정을 하며 입장하는 모습 (사진=한화그룹)
'한화와 함께하는 2020 교향악축제, 스페셜' 공연 관람을 위해 서울 예술의전당을 찾은 관람객들이 체온 측정을 하며 입장하는 모습 (사진=한화그룹)

[서울파이낸스 양희문 기자] '한화와 함께하는 2020 교향악축제, 스페셜'(한화교향악축제) 공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지난달 28일 서울시립교향악단을 시작으로 이달 10일 KBS교향악단까지 국내 14개 교향악단이 참여한 이번 공연은 대부분 매진을 기록했다. 

한화그룹과 예술의전당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과 문화예술계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당초 무기한 연기했던 한화교향악축제를 개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최 측은 관람객 체온 측정과 문진표 작성, QR코드 활용 전자명부 작성, 공연 중 마스크 착용, 객석 띄어 앉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만전을 기했다.

객석 띄어 앉기로 관람석을 매회 1000여석만 운영했고, 총 1만3710명이 공연을 관람했다.

공연장을 찾지 못한 사람들을 위해 예술의전당 야외무대에 설치한 모니터와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했다. 온라인을 통해 관람한 인원은 총 29만1341명이다.

유인택 예술의전당 사장은 "코로나19로 기업들의 문화예술 활동에 대한 후원이 많이 위축됐었다"며 "한화그룹의 지원과 관심 덕분에 한화교향악축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