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셧다운 4개월 만에 7월 국제선 운항 재개
에어부산, 셧다운 4개월 만에 7월 국제선 운항 재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콩·마카오 시작으로 일본·동남아 순차적 오픈
특가항공권 행사도···여정변경·취소 수수료 면제
에어부산은 7월 1일 김해-홍콩, 마카오 노선 재운항을 시작으로 중국 및 일본, 동남아 노선 등의 국제선 노선 운항을 순차적으로 재개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에어부산은 7월 1일 김해-홍콩, 마카오 노선 재운항을 시작으로 중국 및 일본, 동남아 노선 등의 국제선 노선 운항을 순차적으로 재개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사진=에어부산)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부산이 7월부터 국제선 운항을 재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으로 셧다운한 지 약 4개월만이다.

에어부산은 7월 1일 김해-홍콩, 마카오 노선 재운항을 시작으로 중국 및 일본, 동남아 노선 등의 국제선 노선 운항을 순차적으로 재개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당초 6월부터 국제선 재운항을 준비했으나 국내·외 코로나19 감염증 상황과 해외 입국 제한 조치 완화 예상 시점을 고려해 7월로 재운항 시기를 잡았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앞서 에어부산은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자 지난 3월 8일 일본 나리타공항에서 김해공항으로 오는 항공편을 끝으로 국제선 운항을 일시 중단한 바 있다.

아울러 에어부산은 7월 국제선 예약 오픈에 따라 21일 오후 12시부터 31일까지 국내선·국제선 항공권 특가 행사를 진행한다. 국내선 항공권의 탑승기간은 다음 달 15일부터 10월 24일까지이며, 국제선은 각 노선별 재개 시점부터 10월 24일까지다. 1인 편도총액운임 기준 최저가는 △국내선 8000원 △일본 노선 3만 5000원 △동남아 노선 4만 5000원부터다.

특히 에어부산은 국제선 노선 재운항 시점이 확정적이지 않은 것을 감안해 국내선과 국제선 특가 항공권 모두 여정변경 수수료(1회)와 환불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세가 소강 국면에 접어들고 있지만 손님들이 안심하고 탑승하실 수 있도록 기내 방역과 대고객 안전보건 조치에 모든 역량을 투입하고 있다"며 "추가적인 방역 대책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