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통 큰' 지역 소상공인 돕기···상품권·화폐 1백억 구입
하나금융, '통 큰' 지역 소상공인 돕기···상품권·화폐 1백억 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 (사진=하나금융)
하나금융그룹 명동사옥. (사진=하나금융)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하나금융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를 총 100억원 상당 구입한다고 26일 밝혔다.

상품권과 지역화폐 구입은 하나금융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동참으로 이뤄졌다. 임직원들은 6개월에 걸쳐 본인 급여 등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과 지역화폐로 받는다.

온누리 상품권은 전국의 전통시장과 상점가, 상권 활성화 구역 내 가맹점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각 지방자치단체가 발행하는 지역화폐는 해당 지자체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하나금융 임직원이 동참하기로 뜻을 모았다"며 "하나금융이 지역사회 공동체 일원으로서 위기 극복을 위한 작은 디딤돌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