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상품] 신한은행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
[신상품] 신한은행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한은행
사진=신한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한은행은 올해 한국프로야구의 성공적인 개막과 흥행 및 각 구단의 선전을 기원하는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 및 정기예금'을 정규시즌 종료일까지 판매한다고 25일 밝혔다.

신한은행은 지난 2018년부터 한국프로야구의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고 있다.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 이 상품은 프로야구 10개 구단 중 고객이 응원하는 구단을 선택해 가입하는 1년제 상품이다.

2020 신한 프로야구 적금은 월 1000원부터 5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는 자유적립식 상품으로 기본이자율은 연 1.4%이며 우대금리 1.4%p를 제공해 최고 연 2.8% 금리를 제공한다. 상품명은 '2020 신한 두산베어스 적금', '2020 신한 KIA타이거즈 적금'처럼 고객이 선택하는 구단에 따라 맞춤형으로 정해진다.

우대금리는 △조기가입 보너스 우대금리 연 0.2%p(출시일부터 6월30일까지 가입고객 대상) △고객이 선택한 구단의 성적에 따른 우대금리(최고 연 1.0%p) △정규시즌 개막전부터 한국시리즈 최종 경기까지의 관중 수 800만명 돌파 시 우대금리 0.2%를 제공한다.

300만원(비대면 가입 시 50만원)부터 최고 1억원까지 가입할 수 있고 기본이자율 연 1.4%에 고객이 선택한 구단이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할 경우 우대금리 최고 연 0.1%p를 더해 최고 연 1.5%의 금리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