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코로나19 극복 '호프 투게더 캠페인' 14억 모금
신한금융, 코로나19 극복 '호프 투게더 캠페인' 14억 모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은 24일 '호프 투게더(Hope Together) 캠페인'의 첫 번째 사업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일선에서 밤낮없이 고생하는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을 위한 생필품 키트(KIT) 및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밀 박스(Meal Box) 등 물품 50만개를 전달했다. (사진=신한금융)
신한금융그룹은 24일 '호프 투게더(Hope Together) 캠페인'의 첫 번째 사업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최일선에서 밤낮없이 고생하는 대구,경북 지역 의료진을 위한 생필품 키트(KIT) 및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밀 박스(Meal Box) 등 물품 50만개를 전달했다. (사진=신한금융)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호프 투게더(Hope Together) 캠페인'이 20일만에 14억원 펀딩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지난 3일부터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들에게 힘이 되고자 신한금융 전 그룹사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와디즈의 소셜 기부(Social Donation) 프로젝트를 통해 총 50억원 모금을 목표로 한 '호프 투게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다음달 13일까지 진행되는 1차 펀딩에는 23일 기준 약 2900여명이 넘는 서포터 및 조용병 회장과 진옥동 은행장 등 신한금융그룹 임직원들이 참여했다.  

신한금융 그룹사의 릴레이 기부 금액과는 별도로 신한은행 개인그룹은 메디컬론 수익금 중 2억원을 대구 의료진 지원을 위해 펀딩에 참여했다. 신한금융투자는 임직원 급여 끝전나눔(모아모아해피)을 통한 4000만원, 오렌지라이프 1억원, 신한은행 퇴직직원 모임인 신한은행 동우회, 더뱅크 신한 동우회에서도 2000만원, 신한은행 에스버드 농구단도 500만원을 펀딩에 참여했다.

신한금융은 이날 캠페인의 첫 번째 사업으로 최일선에서 밤낮없이 고생하는 대구·경북 지역의 의료진을 위한 생필품 키트(KIT)와 소외계층 아동들을 위한 밀 박스(Meal Box) 등 물품 50만개를 전달했다.

이를 위해 대구·경북지역 의사회와 협의해 성금 전달이 아닌 필요 물품 지원을 추진해 왔으며 특히, 신속한 현장 지원을 위해 1차 펀딩 시작과 동시에 물품 제작을 시작해 준비시간을 대폭 축소했다. 

1차로 제작 완료된 혈압계, 진료용 장갑, 식수 등 총 50만개 규모의 물품을 전달했으며 추가 물품은 1차 펀딩 종료 시점인 4월말까지 순차적으로 배송된다.

다음달 16일부터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외계층 지원을 위한 2차 펀딩을 진행한다. 5월까지 진행되는 2차 펀딩으로 조성되는 금액은 전액 온누리상품권을 구매해 소외계층에게 전달해 지역 경기 활성화를 지원한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은 이 위기를 조속히 극복해 다시 건강한 대한민국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호프 투게더 캠페인'에 참여하고 싶은 국민들은 신한금융과 와디즈가 함께 만든 소셜 기부 프로젝트를 통해 기부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