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경기 활성화 지원
삼성,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경기 활성화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시장 활성화 위해 300억 규모 온누리상품권 구매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서초사옥.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로 인해 위축된 국내 경기 활성화를 위한 지원 사격에 나섰다. 먼저 전통시장과 화훼농가 등에 우선 경제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전기·SDI·SDS등 계열사들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300억원 규모의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한다고 13일 밝혔다. 구입한 온누리상품권을 각 사업장 내 협력회사 등에 지급해 내수 진작으로 이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또 졸업식, 입학식 등 각종 행사가 취소, 연기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위해 '꽃 소비 늘리기'에도 적극 동참한다. 

삼성은 전국 각 사업장의 사무실과 회의실에 꽃 비치를 늘려 근무 분위기도 부드럽게 하면서 꽃 소비도 늘리는 데 이바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