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수출 2배 '껑충'···올해 30억달러 돌파 '유력'
전기차 수출 2배 '껑충'···올해 30억달러 돌파 '유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 수출동력으로 우뚝···이차전지도 덩달아 '호조'
2일 오후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수소전기차가  서울 궁내동 톨게이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의 자율주행 수소전기차가 서울 궁내동 톨게이트를 빠져나가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올들어 자동차 수출이 지지부진한 가운데 전기자동차가 새로운 수출 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같은 상승세에 이차전지 수출도 덩달아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달 말까지 전기차 수출액은 총 25억6600만달러(약 2조970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103.3%나 증가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전체 자동차 수출이 357억7900만달러로, 1년 전보다 6.7% 증가한 것과 비교하면 놀라운 성장세를 보인 셈이다. 전기차 수출은 지난달까지 무려 33개월 연속 전년 동월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 추세가 이어지면 올해 전기차 수출액은 처음으로 30억달러를 넘어설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지난해 18억200만달러를 기록하며 처음 10억달러를 돌파한 데 이어 1년 만에 또다시 신기록을 갈아치우는 것이다.

이 같은 상승세에 따라 전기차 수출이 전체 자동차 수출에 차지하는 비중도 커졌다. 지난해 전체 자동차 수출 가운데 전기차 비중은 4.4%에 그쳤으나 올해(1∼10월)는 7.3%까지 높아졌다. 특히 지난달에는 9.2%에 달해 조만간 10%대에 접어들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는 국내 기업들이 전기차에 대한 투자를 늘리는 동시에 해외 마케팅을 강화한 데 따른 결과라고 분석했다. 여기에 선진국을 중심으로 가격 하락 덕분에 보급이 확산한 덕도 있다는 관측이다. 

전기차 수출이 늘어나면서 또다른 '신(新) 수출동력'으로 꼽히는 이차전지 수출도 상승세가 계속되고 있다.

올들어 지난달 말까지 이차전지 수출액은 61억87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6% 증가했다. 특히 물량 기준으로는 증가율이 6.8%에 달해 '20대 수출 품폭' 가운데 가장 높았다.

산업부는 "최근 새로운 전기차 모델을 잇따라 내놓고 있는 유럽 메이저 자동차 업체에 대한 공급이 늘었고, 에너지저장장치(ESS) 수출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