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D램價 하락폭 둔화에 '턴어라운드'-KB증권
삼성전자, D램價 하락폭 둔화에 '턴어라운드'-KB증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KB증권은 6일 삼성전자에 대해 D램 업황 불확실성 완화 및 낸드플래시 턴어라운드가 전망된다며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5만6000원을 유지했다. 

전날 삼성전자 주가는 3.6% 상승한 4만57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지난 3월 21일(4.1% 상승) 이후 5개월만에 기록한 최대 상승폭이다.

김동원 KB증권 연구원은 "D램 가격은 올해 3분기를 기점으로 하락 폭 둔화가 시작되며, 4분기 말에는 D램 재고가 연초 대비 50% 축소되어 재고 건전화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낸드는 4분기 재고가 정상 수준에 진입하면서 가격 상승 전환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KB증권은 내년 2분기부터 D램 가격이 상승전환 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서버 D램 가격 (32GB)은 3분기 이후 아마존을 중심으로 한 북미 클라우드 업체들의 D램 재고축적 수요증가가 예상된다"며 "4분기와 내년 1분기에 걸쳐 심리적 지지선인 100달러 초반 수준에서 바닥을 형성하며 완만한 U자형 회복이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D램 가격은 내년 2분기부터 상승 전환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