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셧다운' 이스타항공, 3월 임직원 급여도 지급 못해
'셧다운' 이스타항공, 3월 임직원 급여도 지급 못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본 운영자금 확보도 어려워"···유휴인력 조정 불가피
최종구 대표 "손실규모 최소화···빠른 시간 내 인수 마무리 돼야"
23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이날 사내게시판을 통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과 힘을 모아 정부의 긴급운영자금 지원요청 등 특단의 대책을 찾아봤지만 현재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없어 부득이하게 이달 25일 예정됐던 급여 지급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이스타항공)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23일 사내게시판을 통해 "국내 저비용항공사들과 힘을 모아 정부의 긴급운영자금 지원요청 등 특단의 대책을 찾아봤지만 현재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없어 부득이하게 25일 예정됐던 급여 지급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이스타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항공사 가운데 처음으로 '셧다운(Shut down)'에 돌입하는 이스타항공이 결국 25일로 예정됐던 급여 지급을 또 미루게 됐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비해 기재를 조기 반납하는 등 자구책 강도를 더 높이기로 해 향후 인력 구조조정 등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24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이사는 전날 사내게시판을 통해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과 힘을 모아 정부의 긴급운영자금 지원요청 등 특단의 대책을 찾아봤지만 현재까지 가시적인 성과가 없어 부득이하게 25일 예정됐던 급여 지급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노선 감축을 비롯한 단축근무, 무급휴직, 임금삭감 등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최선을 다했으나 내부 자구노력과 최소한의 영업활동만으로는 기본적인 운영자금 확보도 어려운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코로나19 확산으로 항공수요가 급감하자 이스타항공은 지난달 25일에도 유동성 부족으로 임직원의 2월 급여를 40%만 지급한 바 있다.

최 대표는 "지금의 위기 상황을 견뎌내기 위해 더 강도 높은 자구노력에 돌입할 것"이라며 "이는 기재의 운영만으로도 막대한 피해가 누적되는 최악의 상황에서 모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며 회사의 존립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24일부터 한달간 국제선, 국내선을 포함한 모든 노선의 운항을 중단해 사업량을 최소화하기로 했으며 다음달부터는 최소한의 운영 인원을 제외한 모든 인원은 휴직에 들어가기로 했다.

더해 기재를 조기 반납해 유동량 악화의 속도를 조절해 시장 상황에 대비하기로 했다. 최 대표는 "기재 조기 반납과 사업량 감소로 발생하는 유휴 인력에 대한 조정 작업이 불가피하게 됐다"며 "노사협의회를 통해 대상과 방식에 대해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해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혀 사실상 구조조정의 가능성을 열어뒀다.

아울러 그는 "현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길은 손실 규모를 최소화하면서 최대한 이른 시간에 인수 절차를 마무리하는 것"이라며 "제주항공이 인수를 성공적으로 마치고 이스타항공의 경영 정상화가 조속히 이뤄져 미지급 급여도 성실히 지급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스타항공의 셧다운 사태 등으로 항공업계에서는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을 요청하고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17일 LCC를 대상으로 3000억원의 대출을 지원하고, 3개월간 공항시설 사용료 납부를 유예하는 등의 방안을 시행하겠다고 밝혔고 이후 한달만인 지난 17일, KDB산업은행은 위기에 직면한 3개사에만 400억원의 지원을 완료했다. 대상은 긴급 운영자금 60억원을 무담보로 승인받은 티웨이항공과 금융 지원을 받은 아시아나항공의 자회사인 에어서울(200억원)과 에어부산(140억원)이다. 정부는 전날 운수권·슬롯(시간당 비행기 운항 가능 횟수) 회수 전면 유예와 공항시설사용료 감면 확대 등을 담은 207억원 규모의 긴급 지원 대책을 다시 내놨다.

그러나 항공사들은 현재 직면한 사태에 비해선 턱없이 지원 규모가 적은 데다 이마저도 아시아나항공 매각 당시 지원금 중 일부인 점을 들며 불만을 제기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해외에서는 항공업에 전향적인 현금지원을 해주는 등 자금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여전히 유동성 압박에 시달리고 있다. 기간산업인 만큼 정부의 과감하고 전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