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에어, B777 중대형 여객기 화물기로 쓴다
[코로나19] 진에어, B777 중대형 여객기 화물기로 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기경영 극복 활용···"수익 창출 수단"
진에어는 오는 4월 13일까지 B777-200ER 여객기 하부 전체를 화물칸으로 쓰는 방식으로 인천-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투입해 원단, 의류, 전기 및 전자 부품류 등 화물을 총 6회에 걸쳐 수송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진에어)
진에어는 4월 13일까지 B777-200ER 여객기 하부 전체를 화물칸으로 쓰는 방식으로 인천-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투입해 원단, 의류, 전기 및 전자 부품류 등 화물을 총 6회에 걸쳐 수송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진에어)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진에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사태로 인한 위기 경영을 극복키 위해 중대형 B777-200ER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해 수익 창출에 나선다.

진에어는 4월 13일까지 B777-200ER 여객기 하부 전체를 화물칸으로 쓰는 방식으로 인천-대만 타이베이 노선에 투입해 원단, 의류, 전기 및 전자 부품류 등 화물을 총 6회에 걸쳐 수송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특별기 투입은 코로나19로 인한 항공기 운항 축소 영향으로 항공 화물 수송이 필요한 국내 수출입 기업들을 돕는 동시에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 수익을 창출하고자 추진됐다.

B777-200ER은 약 15여 톤의 화물 공간과 함께 온도 및 습도 조절도 가능해 B737-800 기종 보다 더 많은 양의 화물을 수송할 수 있는 중대형 기종이다. 진에어는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유일하게 해당 기종을 보유하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앞으로도 가능한 모든 수익원 발굴과 비용 절감을 통해 어려운 경영 환경을 반드시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에어는 코로나19로 인한 위기 극복을 위해 대표이사 50%, 전무급 40%, 상무급 30%의 임원 급여 반납을 결정했다. 더해 유급 순환 휴직 및 희망휴직 제도도 운영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