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국내선도 운항 중단···국내항공사 중 첫 '셧다운'
이스타항공, 국내선도 운항 중단···국내항공사 중 첫 '셧다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25일까지···"피해 최소화 조치"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24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김포·청주·군산-제주 노선을 운항 중단하기로 했다. (사진=이스타항공)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24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김포·청주·군산-제주 노선을 운항 중단하기로 했다. (사진=이스타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이스타항공이 국내 항공사 중 처음으로 '셧다운(shutdown)'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띄울 수 있는 노선도 없을 뿐더러 여행수요가 급감하자 일시적 셧다운 하는 것이 더 낫다는 판단에서다.

2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24일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김포·청주·군산-제주 노선을 운항 중단하기로 했다. 

이스타항공은 해당 기간 예약고객 중 탑승을 희망하는 자들을 위해 인수기업인 제주항공의 비행편으로 대체하는 엔도스(Endorse)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엔도스는 발권한 항공편의 여정이 변경됐을 경우 타 항공사의 항공편으로 연결해주는 제도를 말한다.

앞서 이스타항공은 코로나19가 세계로 확산되자 모든 국제선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이후 국내에서도 확진자가 계속발생하는 등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국내선 여행수요도 급감해 결국 셧다운 조치를 취한 것이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여객 수요가 급감해 현재 상황에서는 비행기를 띄우는 게 오히려 손해"라며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한 달간 셧다운하는게 낫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항공사의 운항 중단과 감편이 잇따르는 가운데 국내 항공사 중에서는 현재 에어서울과 에어부산, 티웨이항공이 국제선 노선의 운항을 모두 중단하고 국내선만 간신히 운영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