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주 제주항공 대표 "역사상 첫 항공사간 결합···위기 극복하자"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 "역사상 첫 항공사간 결합···위기 극복하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2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사내 메시지를 통해 "항공산업의 위기 극복 및 공급과잉 등 항공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이스타를 인수하기로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사진=제주항공)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2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사내 메시지를 통해 "항공산업의 위기 극복 및 공급과잉 등 항공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이스타를 인수하기로 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사진=제주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제주항공의 새로운 역사를 만듭시다."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는 2일 임직원들에게 보내는 사내 메시지를 통해 "항공산업의 위기 극복 및 공급과잉 등 항공산업의 구조적인 문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위해 이스타를 인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제주항공 이사회는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결정했다"며 "우리나라 역사상 첫 항공사간 인수 추진인 만큼 미지의 길이지만 당면한 항공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더 희망찬 미래를 위해 도전을 선택했다"고 결정 의의를 설명했다.

아울러 "이스타항공 인수에 대한 우리 직원들의 우려가 크다는 것을 경영진도 잘 알고 있다"며 "공급과잉의 구조적 문제를 안고 있는 국내 항공업계는 조만간 공급 재편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 선제적으로 움직이는 것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주항공은 지난 15년동안 불가능해 보였던 것을 가능하게 만들어 왔고, 대한민국에서 저비용항공사(LCC)라는 사업모델을 성공시켜 더 많은 이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항공여행의 기쁨을 나누었다"며 직원들에게 "모두 힘을 모아 함께 도전하자"고 당부했다.

제주항공은 이스타항공 인수를 통해 양사의 운영효율 및 시너지를 극대화하여 항공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고 더욱 발전적인 도약에 나설 계획이다. 

이날, 제주항공은 타법인 주식 및 출자증권 취득결정 공시를 통해 이스타홀딩스와 이스타항공 주식 497만1000주(51.17%)에 대한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인수가액은 545억14만7920원으로 4월 29일 최종 지분을 인계받을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