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발 묶인 베트남 교민 수송···다낭 전세기 운항 결정
에어서울, 발 묶인 베트남 교민 수송···다낭 전세기 운항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7일, 190여 명 탑승 예정···"추가 운항 검토"
에어서울은 오는 4월 7일 베트남에 체류 중인 재외국민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에어서울은 오는 4월 7일 베트남에 체류 중인 교민들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에어서울)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에어서울은 4월 7일 베트남에 체류 중인 교민들을 국내로 수송하기 위해 다낭으로 전세 항공편을 띄운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에어서울의 다낭-인천 전세 항공편은 이날 오전 11시에 교민 190여 명이 태워 다낭을 출발해 오후 6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번 전세 항공편은 베트남 중부 한인회의 요청으로 이뤄진 것으로, 저비용항공사(LCC) 중에서 교민 수송을 위해 전세 항공편을 띄운 것은 에어서울이 처음이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한국과 베트남 간의 모든 항공편이 운항 중단되면서 다낭뿐만 아니라 호이안, 꽝남, 후에 등 베트남 중부 지역에 다수의 교민들이 발이 묶여 있는 상황이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현지 교민들이 비자 만료 및 모든 국제선 항공편의 운항 중단에 따른 불안한 심리 등으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전세 항공편 투입을 결정했다"며 "이외에도 귀국을 희망하는 교민들이 더 있어 4월 중 추가 투입을 검토하고 있다. 한인회 및 총영사관과 긴밀히 협의해 안전하게 모실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