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걸 "한진칼 분쟁 '네버엔딩'···항공업 위기 속 통합만이 답"
이동걸 "한진칼 분쟁 '네버엔딩'···항공업 위기 속 통합만이 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회장 특혜 없어···3자연합과도 협력 의향"
"직접적인 경영 간섭 없이 감시 역할만"
"고용유지 약속 어길시 경영진 퇴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9일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통합 관련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은행)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9일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통합 관련 브리핑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19일 경영권 분쟁 중인 한진칼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합병자금을 지원해 사실상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권 방어를 돕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끝날 기미가 없는 분쟁을 한다는 이유로 산은이 중차대한 업무를 방기하는 것은 국책은행으로서 오히려 책임을 회피하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전세계 항공·운송업이 위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두 항공사의 생존을 위해서는 경영권 분쟁과 상관 없이 현 시점에서 통합을 추진할 수밖에 없었다는 게 이 회장의 설명이다.

이 회장은 이날 오후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코로나19 직격탄으로 글로벌 항공·운수업이 붕괴 위기"라며 "한때 우리나라 빅2가 경쟁하면서 나가는 게 유리하다는 얘기가 있었으나 변화하는 환경에는 유효하지 않은 명제고, 이제는 합쳐서 경쟁력을 높이는 것만이 국적항공사가 살아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영권 분쟁을 겪고 있는 한진칼에 자금지원을 하는 것이 조 회장에 특혜를 제공하는 것이란 지적에 대해서도 여러차례 반박했다. 이 회장은 "한진칼 경영권 분쟁은 '네버엔딩스토리'다"라며 "그 스토리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면 두 회사 모두 망한 다음에 항공산업 재편을 하겠다는 얘기다"라고 말했다.

이어 "산은이 특정인의 편을 든 것이 아니라 현재 회사의 경영권을 갖고 있는 조원태 회장과 협상을 한 것뿐"이라며 "강성부 KCGI 대표를 포함한 3자연합은 현재 협상의 주체가 될 수 없기 때문에 협상을 하지 않을 것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 회장은 "산은이 10% 정도의 지분을 갖게 되지만 어느 누구도 편들지 않는 중립적 위치에서 양자를 견제하고 양쪽 어디서든 좋은 의견이 있으면 잘 받아서 협력할 것"이라며 "산은은 중립적인 위치로 캐스팅보트를 쥐고 있을뿐 어느 한쪽을 일방적으로 지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두 항공사 통합 과정에서 산은이 자금을 투입하는 것이 사실상 국유화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이 회장은 "산은은 건전경영을 감시하는 역할이지 경영에 간섭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그는 "통합 후 (조원태 회장의) 책임경영을 보장할 거고, 산은은 건전경영·윤리경영 감시 조치만 할 것"이라며 "경영능력보다 정부 뜻에 맞는 경영진을 추천할 거란 우려도 있는데 산은에서는 사외이사만 추천하고 경영진을 추천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 이후 인위적인 인력 구조조정을 진행하지 않겠다고도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이미 고용유지 약속을 여러번 했고, 자연 감원으로 다 충원하고 노선을 정비한 뒤 충분히 생산성 있는 부분에서 일할 수 있는 구조조정도 완료될 것"이라며 "고용유지 조항을 위반하면 현 경영진은 의무위반으로 징계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