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신평 "라임사태, 일부 증권사 사업기반 약화 우려"
나신평 "라임사태, 일부 증권사 사업기반 약화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NICE신용평가(나신평)은 17일 라임 사태에 대해 일부 증권사의 사업기반이 약화될 우려가 있다고 판단했다.

나신평은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자산운용사의 도덕적 해이로 발생한 측면이 크다"며 "그러나 국내 은행의 자산관리부문 강화와 국내 증권사의 투자은행(IB)·자산관리 부문의 강화과정에서 불완전판매 이슈 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금리 DLF 사례에서 보듯 감독당국의 소비자 강화와 판매사에 대한 징계강화 등 관련 위험이 증가한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나신평은 최근 감독당국의 불완전판매에 대한 관리 강화 기조를 감안했을 때, 배상 및 과징금 수준은 과거 대비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은행의 연간 창출 가능한 이익규모 및 자본규모를 고려할 경우 이번 사태와 관련된 우발손실이 은행 신용도에 미치는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 이라고 판단했다.

반면 일부 증권사들의 수익성에는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나신평은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국내 증권업, 특히 IB·자산관리 부문에 대한 강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대형 증권사의 사업위험에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불완전판매에 따른 배상금액 규모에 따라 일부 증권사 수익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또 감독당국 및 검찰조사 결과 등에 따라 펀드 판매사로서의 증권사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도가 하락하는 경우 IB·자산관리 부문 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는 증권사들의 영업환경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말 기준 라임자산운용 관련 환매가 중단된 자펀드의 판매 현황을 살펴보면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등 12개 증권사가 같은 펀드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개인투자자에 대한 판매 현황을 살펴보면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 신영증권 등이 600억원 이상의 펀드를 판매한 것으로 파악된다.

나신평은 "증권사 숭익창출력의 근원이 소비자의 신뢰임을 고려할 때, 신뢰도가 하락하는 사건이 반복되고 평판이 저하되면 현재 증권사가 높은 수익성을 나타내고 있더라도 중기적으로 사업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며 "라임자산운용 관련 연간창출이익 규모 대비 배상금 규모가 크고, 검찰 조사 결과에 따라 평판 저하 등 사업기반 약화가 발생하는 증권사에 대해서는 모니터링 후 신용등급을 재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