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2개 모펀드, 투자원금 회수율 50∼60% 전망
라임 2개 모펀드, 투자원금 회수율 50∼60% 전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일회계법인, 라임에 실사 결과 통보
라임자산운용 (사진=홈페이지)
라임자산운용 (사진=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모펀드 회계 실사 결과 회수할 수 있는 금액이 최악의 경우 원금의 절반 수준에 그칠 전망이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회계 실사를 맡은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7일 라임 측에 전달한 보고서에서 모(母) 펀드 '플루토 FI D-1호'와 '테티스 2호'의 예상 회수율 범위 하단을 각각 50%, 60% 수준으로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펀드의 환매 중단 액수가 각각 플루토 9000억원, 테티스 2000억원에 달하는 것을 고려하면 최악의 경우에 플루토는 4500억원, 테티스는 1200억원밖에 회수하지 못한다는 의미다.

여기에 더해 총수익스와프(TRS) 계약을 맺은 증권사가 대금을 선순위로 자금을 회수하면 일반 투자자들의 투자금 회수율은 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TRS 계약은 증권사가 증거금을 담보로 받고 자산을 대신 매입해주며 그 대가로 수수료를 받는 일종의 대출이다.

아직 실사가 진행 중인 '플루토 TF-1호'(무역금융 펀드)를 포함해 전체 환매 중단액 약 1조6700억원 가운데 TRS 대출금은 6700억원으로 40%에 해당한다.

이에 라임자산운용은 일반 투자자의 손실을 줄이기 위해 TRS 계약을 맺은 신한금융투자, 한국투자증권 KB증권 등에 '3자 협의체'를 구성해 논의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증권사들이 이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상태다.

라임자산운용은 오는 10일 삼일의 회계 실사 결과와 펀드 자산가치 평가 기준, 자산 회수와 환매 예상 일정 등을 판매사들을 통해 고객들에게 안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