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끈한 '대대광', 하반기 분양도 관심
후끈한 '대대광', 하반기 분양도 관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달서구 이곡동 '힐스테이트 감삼'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대구 달서구 이곡동 '힐스테이트 감삼' 견본주택 내부 모습. (사진= 현대엔지니어링)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지방 부동산 열기를 이끌고 있는 '대대광(대구·대전·광주)'에서 하반기에도 1만6000여 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서울에서도 한자리대 청약 경쟁률 단지가 늘었지만, 대대광에서는 대부분 수십 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중이어서 분양도 순조로울 전망이다.

19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대구, 대전, 광주에서 하반기 23곳에서 1만6247가구가 분양 예정이다. 지역별로 대구 13곳 7904가구, 광주 8곳 6535가구, 대전 2곳 1808가구 등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1만568가구) 보다 소폭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 지역은 '로또 아파트'라 불리는 서울 아파트를 넘는 치열한 청약 경쟁률을 내고 있다. 올해 들어 6월초까지 이들 지역에서 나온 32개 단지 중 3곳을 제외하고는 모두 1순위에서 청약을 끝냈다. 

대구 '빌리브 스카이'가 평균 134대 1로 올해 전국 최고 경쟁률을 낸데 이어, 대전 '아이파크 시티'에는 10만명이 넘는 청약자가 몰렸다. 광주도 '화정 아이파크'가 평균 67대 1의 경쟁률을 보였으며, 3.3㎡당 2367만원으로 지역 최고 분양가 기록을 세운 '빌리브 트레비체'도 5대 1로 1순위서 마감됐다.

가격 상승세도 이어가고 있다. KB부동산에 따르면 최근 1년(2018년 5월~2019년 5월) 광주 아파트값이 4.99% 뛰었으며, 대전 2.93%, 대구 1.82%를 기록했다. 광역시를 제외한 지방이 3.87%더 하락해 대대광이 침체된 비수도권 부동산 시장을 이끄는 분위기다. 이들 3개 지역 부동산이 분위기가 좋은 것은 결국 새 아파트 공급 부족 탓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입주 10년 이상 아파트는 광주 80.4%, 대전 81.7%, 대구 76.5%에 달한다.

신규 공급도 활기를 띤다. 한신공영은 대구 수성구에서 '대구 수성 한신더휴'를 7월 분양 예정이다. 전용면적 76~106㎡로 총 667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대전에서는 8월 포스코건설과 계룡건설이 목동3구역 재개발로 '더샵 리슈빌'을 분양 계획이다. 총 993가구며, 일반분양은 전용면적 39~84㎡ 715가구로 계획돼 있다. 9월 HDC현대산업개발·SK건설 컨소시엄도 광주시 동구 계림2구역 재개발로 총 1715가구를 시공하며, 전용면적 39~123㎡, 1108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권일 리서치팀장은 "광역시인만큼 인접 중소도시에서 아파트를 사려는 수요도 많고, 수도권에 비해 규제가 약한 것도 인기 이유"라며 "하반기 공급량도 작년과 비슷한 수준인데다, 최근 시장 분위기를 봤을 때 청약은 순조롭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