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부동산 침체 속 대·대·광 '고공행진'
지방 부동산 침체 속 대·대·광 '고공행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대 광역시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상승률 상위 10곳.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지방 부동산 시장이 인구 정체와 과잉공급, 지방산업 침체 등 미분양 물량이 쌓이며 침체되는 반면, 이른바 대대광(대구·대전·광주) 부동산 시장의 가격은 급격하게 뛴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경제만랩에 따르면 지난해 6월 광주 남구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는 952.6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6월에는 1113만원으로 집계돼 5대 광역시 아파트 중 가장 높은 16.84%의 상승폭을 보였다. 같은 기간 5대 광역시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상승률이 0.78% 상승하는데 그친 것과 비교하면 21배나 높은 수치다.

이어 광주 광산구가 같은 기간동안 971.1만원에서 1103.8만원으로 13.67% 상승하면서 2위 자리에 앉았고, 광주 서구도 919.8만원에서 1038.3만원으로 올라 12.89% 상승해 상위 1~3위를 모두 광주가 차지했다.

광주의 주요 아파트들의 실거래가도 대폭 상승했다.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에 따르면 광주 남구 봉선동에 위치한 '금호2' 전용 84㎡는 지난해 6월 2억95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6월 3억8100만원에 거래되면서 8600만원이나 상승했다. 같은 기간 광주 남구 서동 '서동 영무예다음' 전용 84㎡는 3억에서 3억6000만원으로 6000만원이 상승했다.

이러한 가격 상승과 더불어 아파트 매수세도 대거 몰리고 있는 추세다. 한국감정원의 주간아파트가격동향조사에 따르면 지난 15일 대대광 일대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평균 94.1으로 아파트 구매의사가 서울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대전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103.4로 전국에서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고, 이어 대구 92.3, 광주 86.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은 85.6, 경기 87.7에 그쳤다.

매매수급지수는 수요와 공급 비중을 점수화한 수치로 '0'에 가까울수록 수요보다 공급이 많다는 것을 의미하며, '200'에 가깝다면 반대를 뜻한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그동안 대대광 부동산 시장은 비교적 규제를 덜 받은 지역으로 전매제한 기간도 짧고 대출한도도 높다는 점에서 실수요층과 투자수요층까지 몰리면서 가격 상승이 급등했다"면서 "정부가 늦게나마 규제카드를 내놓으면서 향후 급등했던 이들 지역에 가격 조정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