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아파트값 부산 추월 눈앞···3.3㎡ 평균매매가 1169.1만원
대구 아파트값 부산 추월 눈앞···3.3㎡ 평균매매가 1169.1만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대구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 추이. (사진= 경제만랩)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5대 광역시 중에서 가장 높은 아파트값을 보이던 부산 부동산 시장이 점차 내리막길을 걷는 반면, 대구 아파트 가격은 꾸준히 상승하면서 지난달 부산 아파트값의 턱 밑까지 추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경제만랩에 따르면 KB부동산 주택가격동향을 살펴본 결과, 부산과 대구의 3.3㎡당 아파트 가격 격차가 대폭 줄어들었다. 지난 1월 부산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169.1만원으로 대구(1078.1만원)와 91만원 상당 차이가 났었다.

그러나 지난달 부산 아파트값은 지난해 1월에서 1년5개월 만에 3.83% 하락하며 1124.3만원으로 집계된 반면, 대구 아파트값은 같은 기간 4.13% 상승한 1122.6만원을 기록하는 등 대구와 부산의 아파트값 간 차이가 2만원 밖에 나지 않게 됐다.

두 지역 간 상반된 분위기는 국토교통부의 실거래가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부산 해운대구 우동에 위치하는 '반도보라빌아파트'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3월 5억2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올해 5월 4억원에 거래돼 1억2000만원 급락했다.

반면,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위치한 '태왕유성하이빌' 전용면적 84㎡의 경우 지난해 3월 5억6500만원(17층)에 거래됐지만, 올해 5월 6억7000만원(13층)에 거래돼 약 1억원 상승해 아파트값 역전 현상을 목전에 두고 있다.

아파트 분양가의 경우 대구가 부산을 이미 앞질렀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 4월 기준 대구 새 아파트의 3.3㎡당 분양가는 1324만원 수준이지만, 부산의 경우 1295만원으로 대구 아파트 분양가가 부산 아파트 가격보다 더욱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나 부산의 경우 적지 않은 정비사업이 추진되고 있지만, 미분양 물량이 소화되지 않는 상태에서 공급물량이 증가해 '과잉공급'에 대한 문제가 이어지고 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부산 미분양 물량이 빠르게 늘어나고 있고 이달 비수도권 분양물량도 가장 많은 만큼, 과잉공급으로 인한 부산 부동산 시장 악화는 더욱 길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