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수도권 '신도시·택지지구' 2만2천 가구 분양
하반기 수도권 '신도시·택지지구' 2만2천 가구 분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 분양홍보관 내부 모습. (사진= 효성중공업)
서울시 동대문구 사가정로 '청량리역 해링턴 플레이스' 분양홍보관 내부 모습. (사진= 효성중공업)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올해 하반기(7~12월) 서울, 인천, 김포 등 수도권 신도시∙택지지구에서 상반기만큼 아파트가 공급 예정인 것으로 분석됐다.

9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 하반기 수도권에서 공급 예정 아파트는 26개 단지에서 2만2534가구(일반분양)다. 상반기(1~6월) 24개 단지에서 실제 2만1060가구(일반분양)가 공급된 것과 비교하면 1400가구 증가했다.

수도권을 서울과 인천, 김포로 나눠 분양물량을 정리해 보면 일단 서울은 위례신도시(장지동)에서 1개 단지(일반분양 689가구)를 분양에 나선다. 인천은 검단신도시를 중심으로 아파트가 나오며 10개 단지에서 7518가구(일반분양)가 분양 예정이다. 경기에서는 김포 마송택지지구에서 첫 민간아파트 분양 등 15개 단지에서 1만 4327가구(일반분양)가 분양을 준비 중이다.

권일 리서치팀장은 "보통 하반기는 상반기 보다 물량이 많지만 올해는 HUG의 분양가 심사 강화, 소비자들의 기대심리 위축으로 일정이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하지만 여전히 민간택지에 비해 낮은 공공택지의 분양가는 실수요자들에겐 관심을 끌만 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