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위 "사업지원TF, 준법리스크 대응 방안 마련해야"
삼성 준법위 "사업지원TF, 준법리스크 대응 방안 마련해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회의서 '최고경영진 준법리스크' 외부용역 조속한 추진 등 논의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오세정 기자]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삼성전자 계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사업지원 태스크포스(TF)의 준법리스크에 대한 대응 방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16일 밝혔다.

준법위는 이날 삼성생명 서초타워에서 정기회의를 열고, 사업지원TF 준법리스크 대응을 위해 소통창구를 마련하기로 했다.

준법위 관계자는 "사업지원TF 측과 일정을 조율해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만나 준법 강화를 위해 소통하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사업지원TF는 삼성이 2017년 초 그룹 해체의 상징으로 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던 미래전략실(미전실)을 없앤 뒤 신설된 조직이다. 미래전략실 인사지원팀장 출신이던 정현호 사장이 팀장을 맡으면서 일각에선 '미전실'의 부활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앞서 '국정농단 사건'으로 실형 선고를 받은 이재용 부회장은 파기환송심 최후진술에서 "특검이 우려한 사업지원TF는 다른 조직보다 더 엄격하게 준법감시를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준법위는 최근 이재용 부회장과 최지성 전 미래전략실장, 장충기 전 미전실 차장 등에 대한 법원 선고를 계기로 향후 이 같은 사건의 재발 방지를 위해 관계사와 함께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날 최고경영진 준법 위반 리스크를 유형화하고 평가지표 및 점검 항목을 설정하기 위한 외부 연구용역 추진 사항을 보고 받고 조속히 연구용역 기관을 선정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올해 위원회 운영 과제와 실행 계획 등을 검토했다. 다음 회의는 내달 19일 개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