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초대형 항공사 탄생 기대"-미래에셋대우
"대한항공, 초대형 항공사 탄생 기대"-미래에셋대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미래에셋대우는 2일 대한항공에 대해 초대형 항공사 탄생이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3만2000원, 투자의견을 '매수'로 상향조정했다. 

류제현 연구원은 "지난 1일 법원은 산업은행의 3자배정 유상증자 금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며 "대한항공은 2조5000억원의 유상증자를 바탕으로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출자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1년 6월 아시아나항공 증자 완료 시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지분율은 63.9%"라고 덧붙였다.

그는 "양사 합산 항공기 규모는 현재 164대에서 245대로 증가하며 초대형 항공사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며 "지난해 실적 기준 국제 화물 세계 3위, 국제 여객 11위, 아시아 3위로 금상승할 것으로 전망되며, 구매자 협상력 증대와 노선 효율화를 통한 원가 절감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류 연구원은 "대한항공은 유상증자 이외에도 기내식 사업부, 송현동 부지, 왕산레저개발 매각을 계획하고 있다"며 "모두 시현될 경우 1조5000억원에 가까운 현금 유입과 순자산 가치 상승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어 "유동성 보강, 화물 부문의 현금흐름 창출을 바탕으로 주주가치 회복이 기대된다"고 내다봤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