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성 급한 대한항공, 공항버스 사업 '칼리무진' 매각
유동성 급한 대한항공, 공항버스 사업 '칼리무진' 매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 여객기. (사진=대한항공)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한항공이 자회사에서 운영 중인 공항버스 사업을 사모펀드에 매각한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 자회사 항공종합서비스는 이달 초 사모펀드(PEF) 운용사 케이스톤파트너스와 칼리무진 사업부 매각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케이스톤파트너스는 2012년 금호산업으로부터 금호고속 지분 100%와 서울고속버스터미널 지분 일부를 인수한 경험이 있다. 매각은 내년 초 완료될 예정이며, 시장에서는 매각가를 200억~300억원일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항공종합서비스는 지난해 기준 매출 431억원에 24억원의 영업손실을 냈다. 더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공항 이용객이 줄어들면서 경영난이 심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대한항공은 1992년부터 공항과 도심을 오가는 리무진 운행을 시작했다. 현재 서울 시내 주요 호텔과 김포·인천공항 등을 오가는 노선에 리무진 60여대를 운행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경영난 극복 및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자금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이날 칸서스·미래에셋대우를 왕산레저개발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 대한항공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왕산레저개발은 인천 영종도의 레저 시설인 왕산마리나를 운영 중이다. 왕산레저개발 매각은 내년 1분기 마무리될 예정이며, 매각 대금은 1300억원이다.

대한항공은 제주 연동 사택 등 유휴 자산 매각을 통해 419억원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