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3대1 무상감자 가결···대한항공 통합작업 탄력
아시아나항공, 3대1 무상감자 가결···대한항공 통합작업 탄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주총서 찬성률 96.1% 통과···2대주주 금호석유화학, 불참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사진=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 본사.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균등 무상감자 안건을 무사히 통과시키면서 한국거래소의 관리종목 지정을 피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과의 통합작업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아시아나항공은 14일 오전 9시 서울 강서구 본사에서 진행된 임시 주주총회에서 3대 1 비율의 무상감자 안건이 가결됐다고 밝혔다.

감자란 자본을 줄이는 것을 뜻한다. 기업경영상 돈이 필요하거나 기업 규모를 줄여야할 때 사용된다. 여기서 '무상 감자'란 내·외부 변수로 인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기업이 대가없이 주식 수를 줄여 그 차익만큼 자본잉여금으로 전환하는 것을 말한다. 

이날 주총에는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는 주주 41.8%가 참여했고, 이 가운데 96.1%가 무상감자(자본금 감소의 건)에 찬성했다. 이로써 아시아나항공은 오는 28일 액면가액 5000원의 기명식 보통주식 3주를 동일 액면금액의 보통주식 1주의 비율로 병합하는 3:1 비율의 무상감자를 시행한다.

자본금은 1조1162억원에서 3721억원으로 감소한다. 발행주식 총수는 2억2320만주에서 66.7% 감소한 7441만주가 된다. 아시아나항공 최대 주주인 금호산업은 6868만주에서 2289만주로, 박삼구 전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1만주에서 3333주, 금호석유화학은 2459만주에서 819만주가 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줄어든 7441억원으로 자본 결손을 메울 방침이다. 감자 작업이 마무리되면 아시아나항공의 자본잠식률은 40%대에 머문다. 한국거래소는 자본잠식률이 50%를 넘으면 관리종목으로 지정하는데 이를 피할 수 있게 된 셈이다.

앞서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2분기 기준 자본잠식률이 56.3%인 점을 근거로 "추가 자본확충이나 감자 없이는 관리종목 지정이나 신용등급 하락의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감자 시행 이유를 설명했다.

당초 시장에서는 2대 주주(지분율 11.02%)인 금호석유화학이 주총에서 무상감자를 반대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금호석화는 "대주주의 부실 경영에 대한 징벌적 성격의 무상감자인 만큼 최대주주와 일반주주의 감자 비율을 달리하는 차등감자를 해야 한다"고 주장해왔기 때문이다.

그러나 금호석화는 이날 주총에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결정되고, 무상감자도 인수 절차 중 하나로 진행 중인 상황 등을 고려해 주총에서 반대표를 내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아시아나항공이 무상감자를 통해 자본잠식 문제를 해결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대한항공 인수 절차도 순탄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나항공은 유동성 확보를 위해 손자회사인 금호리조트 매각도 추진 중이다. 최근 매각 주관사인 NH투자증권 등이 예비입찰을 마감한 결과, 금호석화와 사모펀드 등 10여 곳이 인수의향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금호리조트는 경기도 용인시 소재 36홀 회원제 골프장인 아시아나CC를 비롯해 경남 통영마리나리조트 등 콘도 4곳과 중국 웨이하이 골프&리조트 등을 보유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