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말 '사모펀드 TRS 제도 개선안' 나온다
이달 말 '사모펀드 TRS 제도 개선안' 나온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금융위원회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호성 기자] 금융당국이 사모펀드에 대한 TRS(총수익스왑) 거래 관련 제도개선방안을 이달말 내놓을 예정이다. 이에 따라 증권사와 운용사들의 제도개선 방안에 담길 내용에 촉각이 쏠린다. 작년 하반기부터 진행해 최근 마무리한 사모펀드에 대한 전수조사 실태 결과는 별도로 발표하지 않을 방침이다. 

3일 금융당국 관계자는 "금융감독원이 그간 진행해 온 사모펀드 실태조사에 대해 금융위원회에 결과를 보고하고 나면, 라임자산운용 및 알펜루트자산운용에 대한 검사에서 나온 문제점들을 기초로 제도개선을 만들 것"이라며 "구체적 내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어떤식이든지 TRS와 관련한 제도개선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TRS는 자산운용사가 펀드의 자산을 취득하는데 있어 증권사가 유동성을 제공해 주는 일종의 대출 형식의 계약이다. 사모펀드가 투자한 자산에 안전성 문제가 불거지면서 최근 TRS 계약을 체결해 준 증권사들이 일시에 자금을 회수하며 펀드환매중단 우려가 고조됐다. 

이로인해 최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증권사들에게 TRS를 통해 공급한 유동성을 무분별하게 회수하지 말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특히 금감원은 지난주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삼성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주요 증권사의 PBS(프라임브로커리지서비스) 센터장들을 소집해 사모펀드 유동성 위기에 대한 심각성을 전달하기도 했다. 연쇄적인 펀드환매중단 사태 이른바 '펀드런' 위기를 의식한 일종의 '구두경고'다. 

이에 대해 금융당국 관계자는 "증권사든, 자산운용사든 당연히 스스로 리스크 관리를 해야 한다"며 "운용사도 펀드에서 돈을 빌렸다고 무조건 '을'은 아니고, 리스크가 있거나 수익성이 나쁘거나 하면 TRS 자금을 회수하는게 맞다"면서도 "최근 긴급회의를 소집해 TRS 유동성 관련 권고를 한 이유는 시장 쏠림 현상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당사자들이 다 같은 생각을 하게 되면 시장이 자칫 망가질 수 있다는 부분을 감안해 달라는 취지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또 사모펀드 운용사 전수 조사 결과에 대한 구체적인 실태발표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유동성 위기가 의심되는 사모펀드 명단을 언급하게 될 경우 시장 불안감이 고조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이달말 삼일회계법인이 라임자산운용의 펀드에 대해 그간 실시해온 실사 결과가 이달말 발표될 때 제도개선과 대응책 등을 함께 발표하는 방향이 유력하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이달말 삼일회계법인의 라임자산운용에 대한 실사 결과를 발표할 때 자산운용사들의 운용방식에 분명 문제가 있다라는 인식이 확산될 것"이라며 "이에 맞춰 제도개선 및 감독방향에 대한 발표를 할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다만, 제도개선의 구체적인 방향에 대해서는 아직 고심하는 분위기다. 특히 라임 사태가 불거진 작년 10월 이후로 TRS 규모가 줄고 증거금율도 많이 높였다는 점에서 리스크관리 부분에 대한 추가적인 제도개선 사항을 마련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한편 앞으로 사모펀드의 펀드환매 중단 사태가 더 발생할 가능성도 상당한 것으로 금융당국은 진단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사모펀드 자체가 비시장성 자산(유동성이 떨어지는 자산)을 갖고 있다"며 "사모펀드 전반에 대해 시장의 불신이 커져서, 돈이 들어오지는 않은채 빠져 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앞으로 펀드 환매 중단 사태가 어디로 전이될지 예단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