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드투자 양극화···1인당 사모 판매액, 공모比 38배
펀드투자 양극화···1인당 사모 판매액, 공모比 38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모 2억5000만원-공모 665만원···규제 완화 후 격차↑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사모펀드의 개인 고객 1인당 판매 규모가 공모펀드의 38배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격차는 사모펀드 규제가 지난 2015년 대폭 완화된 이후 더욱 커지는 추세다.

11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사모펀드 개인 투자자(계좌 수 기준)는 9만4000명, 판매 잔액은 23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1인당 판매액은 2억5000만원 규모다.

반면에 공모펀드 개인 투자자는 1290만명, 판매 잔액 85조7000만원으로, 1인당 판매액이 665만원 수준이다. 사모펀드 개인 고객 1인당 판매액이 공모펀드의 38.2배 많은 셈이다. 지난 2015년 말 9.9배 격차에서 4배 이상 급증한 것이다. 

사모펀드는 49명 이하의 소수에게서 자금을 모아 투자하는 헤지펀드다. 최소 가입 금액이 1억원으로, 헤지펀드와 경영참여형 사모펀드인 PEF 두 가지가 있다.

사모펀드와 공모펀드의 개인 투자자 1인당 판매액은 2015년 이후 격차가 계속 벌어지고 있다.

사모펀드의 개인 투자자 1인당 판매 규모는 지난 2015년 말 9000만원 수준에서 이듬해 말 1억원, 2017년 말 1억6000만원으로 늘었다. 이후 2018년 말(2억3000만원) 2억원을 넘어선 데 이어 지난해도 증가세가 지속됐다. 

반면, 공모펀드는 2015년 말 874만원에서 △2016년 말 791만원 △2017년 말 661만 △2018년 말 633만원으로 계속 줄다가, 지난해 소폭 늘었다.

이 같은 격차는 정부가 2015년 사모펀드 규제를 대폭 완화한 이후 더욱 뚜렷한 모습이다. 정부는 2015년 사모펀드 운용사 진입 요건을 '인가제'에서 '등록제'로 문턱을 낮추고 사모펀드 설립요건도 '사전등록'에서 '사후보고'로 변경하는 등 규제를 대폭 완화한 바 있다.

이후 사모 전문 운용사가 크게 늘어 사모펀드 시장 규모가 커졌다. 사모펀드는 그 자체가 규제가 적고 자금 운용도 자유로운 편이다. 공모펀드에 비해 높은 수익을 추구하는 점도 매력으로 꼽히고 있다.

이로 인해 개인 투자자 대상 사모펀드 전체 판매액은 2015년 말 12조원에서 지난해 말 24조원 수준으로 약 2배로 커졌다. 이 기간 공모펀드 판매액이 100조원에서 86조원으로 줄어든 것과 대조적이다.

이에 공모펀드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권민경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은 최근 '공모펀드 시장 침체의 원인과 대응 과제' 보고서에서 "시장 활성화를 위해서는 운용 역량 강화를 통해 수익률을 제고하려는 자산운용사의 자구 노력이 무엇보다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별도의 자문이나 권유 없이 단순판매 서비스만 영위하는 신규 사업자의 진입을 유도하거나 저비용으로 자동화된 자문을 제공하는 판매 채널을 확대하는 등 정책적인 노력이 동반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