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F사태'·불완전판매 이슈에···은행 사모펀드 투자자 37%↓
'DLF사태'·불완전판매 이슈에···은행 사모펀드 투자자 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판매잔액도 12.5%↓···증권·보험사는 5.0%·15.9%↑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지난해 하반기 은행에서 판매된 사모펀드 상품 투자자가 반 년 새 37%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규모 투자손실을 가져온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펀드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사태로 사모펀드에 대한 신뢰가 추락하고, 은행의 불완전 판매 이슈가 불거진 영향에 따른 것으로 관측된다.

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현재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3만7409개로 집계됐다. 이는 사상 최대치를 찍은 지난해 6월 말과 비교해 37.1%(2만2106개) 줄어든 수준이다.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지난해 6월 말 최고치를 기록한 이래 6개월 연속 내리막을 탔다. 지난해 7월부터는 사모 전문운용사 라임자산운용의 펀드 수익률 돌려막기 의혹과 수천억대 투자손실을 가져온 고위험성 DLF 판매 이슈가 제기되기 시작했다.

은행 중에서도 문제가 된 DLF 상품을 주로 판매한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의 감소 폭이 컸다.

우리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지난해 6월 말 1만5727개에서 12월 말 7094개로 54.9% 급감했고, 같은 기간 하나은행은 1만5966개에서 9334개로 41.5% 감소했다. 우리은행은 줄어든 계좌 8633개 중 87.5%인 7556개가 개인 고객 계좌이고 하나은행은 줄어든 6632개 계좌 중 97.8%인 6484개가 개인 고객 계좌다.

신한은행은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지난해 6월 말 7792개에서 12월 말 6709개로 13.9%(1083개) 줄었는데 이 중 개인 고객 계좌가 886개로 81.8%였고 나머지는 법인 계좌였다.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와 마찬가지로 판매 잔액도 지난해 6월 말 28조9634억원에서 지난해 12월 말 25조3353억원으로 12.5%(3조6281억원) 줄었다.

우리은행이 7조4945억원에서 4조7970억원으로 35.8%(2조6736억원) 줄었고 하나은행은 3조9975억원에서 3조1805억원으로 20.4%(8170억원) 감소했다. 신한은행은 4조9405억원에서 4조5367억원으로 8.2%(4038억원) 줄었고 국민은행은 5조5413억원에서 6조3557억원으로 14.7%(8144억원) 늘었다.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가 이처럼 감소세를 보인 것은 지난해 DLF 사태 등을 통해 예·적금 등 안정적인 금융상품을 다루는 은행이 원금 손실이 나는 고위험성 사모펀드를 무분별하게 판매한 것이 드러난 데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지난해 문제가 된 해외 금리 연계형 DLF 상품은 파생결합증권(DLS)을 사모펀드에 담아 판 것으로 원금을 100%까지 까먹을 수 있는 고위험 상품이었다.

은행과 달리 증권사와 보험사는 사모펀드 판매가 계속 늘고 있다.

증권사의 사모펀드 판매 계좌는 지난해 6월 말 8만545개에서 지난해 12월 말 8만4593개로 5.0%(4048개) 늘었고 보험사는 같은 기간 1086개에서 1259개로 15.9%(173개) 증가했다.

판매 잔액도 증권사는 지난해 6월 말 307조7420억원에서 336조7243억원으로 9.4%(28조9823억원) 늘었고 보험사는 35조8399억원에서 41조7814억원으로 16.6%(5조9415억원) 증가했다.

올해는 은행의 판매 채널이 원금 손실이 작고 투자자 보호 장치가 잘 갖춰진 공모 펀드 중심으로 전환될 예정이어서 은행의 사모펀드 판매는 감소세가 지속할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