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지난해 당기순이익 3조3118억원···전년비 8.2% 증가
KB금융, 지난해 당기순이익 3조3118억원···전년비 8.2%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지주 (사진=서울파이낸스 DB)
KB금융지주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KB금융그룹이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 3조3118억원을 시현했다고 6일 밝혔다. 이는 전년 3조612억원보다 8.2% 늘어난 규모다.

KB금융은 이날 실적발표를 통해 4분기 순이익 5347억원을 시현했다고 설명했다. 은행 희망퇴직 비용과 보험실적 부진 등에 따라 전분기인 3분기(9403억원)대비 43.1% 감소했다.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S&T 부문의 운용손실이 컸던 지난해 같은 기간(1924억원)보다는 개선됐다.

KB그룹은 지난해 이자이익과 순수수료이익의 견조한 성장 등에 힘입어 자기자본이익률(ROE)이 8.93%를 기록했다. 희망퇴직 비용등 일회성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ROE는 9.51%를 기록해 경기둔화 속에서도 견고한 펀더멘털을 유지했다.

KB금융 관계자는 "2019년 성장성 둔화나 예대마진 축소에 따른 수익성 악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됐으나, 건전성과 수익성 중심의 경영을 최우선 목표로 두고 우량대출 위주의 질적성장과 순이자마진 관리, 비이자이익 부문 실적 개선에 주력한 결과 견조한 이익 체력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KB금융은 이날 배당성향을 저년대비 1.2%p 개선한 26.0%로, 주당배당금은 전년대비 15.1% 증가한 2210원으로 결정했다.

부문별로 실적을 살펴보면 지난해 순이자이익은 은행의 대출평잔 증가 효과와 카드의 이자이익 기여 확대에 따라 전년대비 3.3%(2919억원) 증가한 9조1968억원을 시현했다.

다만 4분기 순이자이익은 2조3282억원으로 축소됐다. 시장금리 하락으로 예대마진이 축소되고 안심전환대출 취급에 따라 이연대출부대비용이 일시에 상각된 영향이다.

2019년 그룹과 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각각 1.94%, 1.67%로 전년대비 각각 0.04%p 하락했다.

순수수료이익은 전년대비 5.0% 증가한 2조355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주식시장 부진으로 증권수탁수수료가 크게 감소했지만 그룹 투자은행(IB)수수료와 은행 신탁이익이 확대돼 전년대비 1116억원 늘었다.

지난해 기타영업손익은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 중심으로 손해율 악화가 지속돼 보험관련 손익이 다소 감소해 1199억원 손실을 기록했다. 전년의 1687억원 손실에 비해서는 크게 개선됐다.

은행과 손해보험의 희망퇴직 비용과 그룹 차원의 디지털라이제이션 관련 비용 등으로 2019년 일반관리비는 6조2710억원을 기록했다. 이들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기준으로는 전년대비 약 4.4% 증가했다.

그룹 CIR는 은행의 희망퇴직과 그룹 차원의 디지털라이제이션 관련 비용 증가로 전년과 비슷한 54.9%를 기록했으나 이런 요인을 제외한 경상적 CIR은 50.9% 수준으로 개선세가 이어졌다.

2019년 신용손상충당금 전입액은 6703억원, 크레딧코스트(Credit Cost)는 0.20%를 기록해 낮은 수준을 유지했다.

KB금융의 2019년말 기준 총 자산은 대출채권과 투자금융자산 중심으로 전년말 대비 8.1%(39조원) 증가한 518조6000억원, 관리자산(AUM)을 포함한 그룹 총 자산은 은행의 신탁자산 증대로 전년말 대비 18조3000억원 늘어난 789조6000억원을 기록했다.

그룹의 고정이하여신(NPL) 비율은 0.49%로 전년말 대비 0.12%p 개선됐고, NPL 커버리지 비율은 147.1%를 기록해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그룹 BIS자기자본비율, 보통주자본비율은 각각 14.48%, 13.59%를 기록했다.

계열사별 경영실적으로는 KB국민은행이 전년대비 8.0% 증가한 2조4391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시현했다. 4분기 당기순이익은 희망퇴직비용(세후 1254억원)과 특별보로금(세후 454억원) 등 일회성 비용이 증가해 4324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말 기준 원화대출금은 269조원으로 전년말대비 4.5% 성장했다. 이 중 가계대출은 전세자금대출과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기업대출은 중소기업대출 중심으로 전년말대비 각각 4.7%, 4.3% 증가했다.

KB증권은 2019년 당기순이익 2597억원을 시현했다. 작년에 부진했던 S&T 운용손익 개선과 IB부문의 실적 확대로 전년대비 44.2% 늘었다.

KB손해보험은 자동차보험과 장기손해보험 손해율 상승과 신계약 관련 사업비 증가 영향으로 전년대비 10.7% 감소한 2343억원의 당기순이익을 올렸다.

KB국민카드는 당기순이익 3165억원을 시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