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원·김도진 신·전임 기업은행장, 故 강권석 전 행장 추모
윤종원·김도진 신·전임 기업은행장, 故 강권석 전 행장 추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왼쪽 두 번째)이 6일 경기 성남시 분당에 있는 메모리얼파크에서 故 강권석 은행장의 묘소를 찾아 헌작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윤종원 기업은행장(왼쪽 두 번째)이 6일 경기 성남시 분당에 있는 메모리얼파크에서 故 강권석 은행장의 묘소를 찾아 헌작하고 있다. (사진=IBK기업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청와대의 새 기업은행장 임명에 노조가 반대하고 있는 가운데, 전임 김도진 행장과 신임 윤종원 행장이 모두 고 강권석 전 행장의 묘를 찾아 추모했다.

IBK기업은행은 윤종원 신임 은행장이 경기 성남시 분당에 있는 메모리얼파크를 찾아 故 강권석 행장을 추모하고 고인의 업적과 뜻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윤 행장은 "시중은행과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도 중소기업금융 리딩뱅크로서 지금의 기업은행을 만드는 데 초석을 놓으신 분"이라며 "고인의 유지를 이어받아 혁신금융을 통해 국가경제의 근간인 중소기업의 발전을 지원하고, 나아가 기업은행이 초일류 은행으로 발돋움하는 데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고 말했다.

故 강 행장은 지난 2004년 제20대 은행장에 취임해 2007년 제21대 은행장으로 연임했으나, 같은 해 11월 지병으로 별세했다. 행정고시 14회로 공직에 입문해 재정경제원, 금융감독위원회 등을 거친 정부 관료 출신으로 임기 중 '자산 100조 돌파', '은행권 첫 차세대 전산 시스템 구축' 등의 업적을 이뤘다.

지난 3일 IBK기업은행장으로 취임한 윤 행장도 정통 경제관료 출신이다.

앞서 김도진 전 행장도 퇴임 후 첫날, 부모님 산소에 들려 참배하고 돌아오는 길에 강권석 전 행장의 묘를 방문해 감사 인사와 함께 앞으로의 기업은행을 지켜달라며 추모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