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기업은행장-노조 갈등, 일단 지켜보자"
은성수 "기업은행장-노조 갈등, 일단 지켜보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3일 범금융권 신년인사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3일 범금융권 신년인사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윤종원 기업은행 신임 행장에 대한 노조의 반대에 대해 "일단 말을 줄이고 은행장과 노조 당사자들이 잘 해결하는 지 지켜보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은 위원장은 3일 범금융권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기업은행장 인사에 대한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그는 "윤 신임 행장의 이력이나 경력을 보면 능력은 충분하다"면서 "기업은행 직원들도 한 번 겪어보면 훌륭한 분이라는 걸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노조와의 갈등이 장기화 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당연히 그렇게 되면 안된다"며 "은행을 사랑하는 마음을 신임 행장도 잘 알고 있으니까 대화가 잘 돼 서로가 이해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종원 신임 행장은 3일 오전 첫 출근을 했지만 노조의 저지에 무산됐다. 취임식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