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 빅3 오너, 경자년 경영화두 '디지털 혁신'
유통 빅3 오너, 경자년 경영화두 '디지털 혁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빈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모든 요소 바꿔나가야 한다"
정용진 "관습 빠지면 쇠퇴할 수밖에"···정지선 "변화 파도 거스르면 침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가운데),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오른쪽).(사진=각 사)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왼쪽),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가운데),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오른쪽).(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경자년 '흰쥐의 해'를 맞아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그룹 오너들이 한 목소리를 냈다. 빠르게 변화하는 사업 환경에 맞춰 '혁신'과 '핵심 역량'을 강조하면서 기존 방식을 버리고 '고객' 중심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디지털 혁신'을 주문했다. 가장 강조한 것은 '기존 성공방식을 버려라'였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2일 발표한 신년사를 통해 "처음부터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로 기존의 사업 방식과 경영 습관, 일하는 태도 등 모든 요소들을 바꿔나가야 한다"며 "오늘날과 같은 시장 환경 속에서 생존하기 위해서는 적당히 잘하는 것 그 이상이 되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변화의 소용돌이 속에서 회사를 굳건히 지탱해줄 핵심역량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디지털 전환을 통한 비즈니스 혁신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회장은 소비자가 변하고 있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소비자도 기업과 양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자신이 필요로 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안하고 새로운 시장을 능동적으로 개척하며 변하고 있다"며 "고객과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고객의 니즈, 더 나아가 시대가 추구하는 바를 빠르게 읽어내고 이에 따라 창조적이고 새로운 가치를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불경기는 기회가 적어진다는 의미일 뿐, 기회가 아예 사라진다는 것이 아니다"며 "결국 답은 고객의 불만에서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쓴 고추냉이 속에 붙어사는 벌레에게 세상은 고추냉이가 전부'라는 말콤 글래드웰의 글을 인용해 관습의 달콤함에 빠지면 쇠퇴할 수밖에 없음을 명심하라고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준비된 기업은 불경기에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다"며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고객의 목소리로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했다. 그는 "모든 것을 어중간하게 잘 하는 것이 아니라 각 사별로 반드시 갖춰야 할 근본적인 본연의 경쟁력, 즉 '머스트-해브(MUST-HAVE)' 역량을 확실히 선점해야 한다"며 위기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치밀하게 분석하고, 철저하게 준비할 것을 당부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역시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침몰할 수밖에 없다는 절박한 각오를 다져야 한다"며 "비상(非常)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는 변화의 흐름을 파악하고 대안을 찾는 ‘혁신적 사고’를 통해 성장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변화하는 고객 가치에 맞게 기존의 사업방식을 재설계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며 "각 사의 사업 특성에 맞게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