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선, 협력사 매장 매니저에 월 100만원씩 코로나19 극복 지원
정지선, 협력사 매장 매니저에 월 100만원씩 코로나19 극복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익 악화 매니저 대상...임원회의서 “실질적인 지원 방안 마련하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현대백화점그룹)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현대백화점그룹)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우리도 코로나19 여파로 단기간의 적자가 우려되지만, 동반자인 협력사와 매장 매니저들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 이들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하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임원회의에서 이같이 주문했다.

15일 현대백화점은 정 회장의 제안에 코로나19 여파로 매출이 감소해 어려움에 처한 중소기업 매장 관리 매니저에게 3~4월 코로나19 극복 지원금 총 30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매니저 1명당 월 100만원씩 지원하며, 상황이 좋지 않은 매니저에게는 두 달 연속으로 최대 2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대상은 현대백화점과 현대아울렛 21개 전 점포에 입점한 중소기업 의류·잡화·리빙 브랜드 매장 관리 매니저 가운데, 지난 2월과 3월에 월 수익이 급감한 매니저들이다. 다만, 대기업 계열 브랜드 매장 관리 매니저나 매월 고정급을 받는 매니저들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통상 중소기업 브랜드 매장 관리 매니저들은 각 브랜드 본사와 계약을 맺고 백화점 매장에서 발생하는 매출의 일정 부분을 브랜드 본사로부터 수수료 형태로 지급받는다. 매장 내 판매사원 급여와 택배·수선비 등 매장 운영에 들어가는 비용을 매니저가 모두 부담하는 구조여서, 최근처럼 매출이 줄어들면 매니저 본인 수익이 고스란히 줄어들게 된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백화점 매출이 좋지 않다보니 월 수익이 100만원 미만으로 떨어진 매니저가 지난 2월에만 약 16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3월 수익 기준으로 4월에 대상자를 추가로 선정하면 전체 지원 인원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3월 들어서도 상황이 호전되지 않고 있어, 두 달 연속으로 지원금을 수령하는 매니저까지 포함하면 두 달간 약 3000여 명에게 총 30억원 이상이 지원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는 앞으로 5개월간 납품 대금을 앞당겨 지급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은 2000여 중소 협력사를 대상으로 오는 4월부터 8월까지 매월 1600억원 규모 납품 대금을 조기 지급한다. 기존 매월 30일에 지급하던 것을 20일 앞당겨 매월 10일 지급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