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띠 동갑' 정지선·정유경, 화장품사업 육성 경쟁
'쥐띠 동갑' 정지선·정유경, 화장품사업 육성 경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백화점, 패션 계열사 한섬 앞세워 출사표···신세계백화점, 첫 PB '오노마' 출시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왼쪽)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오른쪽) 모습. (사진=각 사)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왼쪽)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 (사진=각 사)

[서울파이낸스 박지수 기자] 1972년생 쥐띠 동갑내기인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이번엔 화장품으로 맞대결을 펼친다. 둘은 유통업계에서 라이벌로 꼽힌다. 백화점을 중심으로 면세점·패션 등으로 사업영역을 넓히며 치열한 경쟁을 펼쳐온 두 사람이 화장품 사업을 통해 신성장동력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1일 신세계백화점은 화장품 자체 브랜드(PB) '오노마'(onoma)를 오는 22일 선보인다고 밝혔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고대 그리스어로 이름과 명성이란 뜻인 오노마는 기획부터 생산까지 주도한 첫 화장품 브랜드다. 

오노마는 철저한 시장 분석을 통해 탄생했다. 신세계 관계자는 "백화점을 운영하며 패션 및 뷰티 시장을 선도해 온 경험에 시코르를 통해 쌓아온 노하우를 집약해 개발한 상품"이라면서 "다양한 피드백을 바탕으로 고객이 원하는 제품을 만드는 데 집중했다"고 말했다. 

신세계백화점은 수분, 보습, 미백, 탄력 등 피부 고민에 따라 골라 쓸 수 있는 에센스 6종을 대표 상품으로 내세웠다. 오노마 상품은 화장품 편집매장 시코르와 온라인몰 SSG닷컴에서 만날 수 있다. 

신세계는 그동안 패션·화장품 계열사인 신세계인터내셔날(SI)을 통해 화장품 사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키워왔다. SI는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이 남편인 문성욱 부사장이 근무하는 곳이기도 하다. 정 사장은 올해 초 임원인사를 통해  7년간 신세계백화점의 성장을 견인해 왔던 장재영 대표를 신세계인터내셔날의 새 수장으로 선임했다. 문 부사장은 신설된 사업기획본부 책임자를 맡았다. 

SI는 앞서 지난 2012년 색조 화장품 브랜드 비디비치를 인수하면서 화장품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본래 패션기업이었던 SI는 화장품, 리빙 사업으로 사업 영역을 넓혔다. SI가 비디비치를 인수했을 당시에만 해도 연매출은 19억원에 불과했다. 그러나 정 사장은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화장품 사업에 힘을 실어줬다. 그 결과 비디비치 매출은 지난해 2100억원을 넘어서며 SI의 효자로 거듭났다. 지난해 기준 SI의 화장품 부문은 368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패션 계열사 한섬을 앞세워 화장품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한섬은 지난 11일 기능성 화장품 전문기업 클린젠 코스메슈티칼(클린젠)의 지분 51%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약 100억원으로 알려졌다. 한섬이 패션 외에 이종 사업에 뛰어든 것은 1987년 창사 이후 처음이다. 

코스메슈티컬(의약 성분을 더한 기능성 화장품) 전문인 클린젠은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클린 피부과와 신약개발 기업 프로젠이 공동 설립한 회사로 미백·주름·탄력 개선을 위한 화장품을 만들어왔다.  

정지선 회장은 2007년 말 회장에 취임한 이래 M&A를 통해 그룹 덩치를 키워왔다. 정 회장은 2010년 창립 39주년 비전 2020 선포식에서 "2020년까지 현대백화점그룹울 매출 20조원, 영업이익 2조원 규모로 키우겠다"고 선언했다. 이후 현대백화점그룹은 기존 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분야를 적극 발굴하고 있다. 

한섬은 내년 초 첫 스킨케어 브랜드를 선보이고, 향후 색조 화장품과 향수 등으로 확장할 방침이다.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과 무역센터점·여의도점 등 주요 백화점 매장에서 우선 판매를 시작한 뒤, 향후 온라인과 면세점 등으로 판매망을 넓힌다. 한섬 관계자는 "패션과 화장품 사업은 트렌드를 선도하는 차별화된 제품 개발력과 고도 제품생산 노하우 등 핵심 경쟁 요소가 비슷해 그동안 한섬이 쌓아온 프리미엄 브랜드 육성 역량을 활용할 수 있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유통공룡들이 화장품 시장에 눈을 돌리는 이유는 성장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고가 스킨케어 화장품 시장은 1조5000억원 규모로 매년 10% 이상 커지고 있다. 화장품은 패션과 소비층이 겹치는 데다 원가도 낮아 인건비 비중이 높은 패션 품목보다 마진이 높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과 정유경 신세계백화점 총괄사장은 비슷한 점이 많다. 평소엔 운둔형 경영자로 불릴만큼 대외적인 활동을 하지 않지만 사업을 다각화할 때에는 남다른 승부사 기질과 추진력으로 뚝심있게 밀고 나간다. 특히 정지선 회장은 정유경 총괄사장의 남편인 문성욱 신세계인터내셔날 부사장과도 절친한 사이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그동안 백화점은 운영해 온 노하우를 통해 면세·패션 사업 등 신사업을 발굴해 왔다. 업계에선 두 사람의 사업 다각화가 어느 정도 성공했다고 평가하고 있다.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패션·화장품 모두 이미 치열한 레드오션 시장이지만 차별화 전략을 펼친다면 충분히 성공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두 상품군 모두 고가의 럭셔리 브랜드와 저가 브랜드로 소비심리가 양극화된 탓에 계열사 내 유통망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은 매우 유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